창원시민 20·30대 “창원특례시, 도시 발전에 도움”
창원시민 20·30대 “창원특례시, 도시 발전에 도움”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1.07.0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대 70%이상 특례시 출범 도움 될 것으로 평가
허성무 시장 직무수행은 시민 67.4% “잘하고 있다”
코로나 대응은 86% 만족 응답, 부정 평가(11%) 압도
출범 3주년을 맞은 허성무 시장의 직무수행에 대해 창원시민 67.4%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사진=창원시 제공
출범 3주년을 맞은 허성무 시장의 직무수행에 대해 창원시민 67.4%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사진=창원시 제공

허성무 창원시장의 민선 7기 3주년 가장 큰 성과인 창원특례시에 대해 20·30대 창원시민이 도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창원시는 민선 7기 3년 허성무 시장의 가장 큰 성과로 꼽히는 창원특례시 출범과 관련해 창원시민 대다수인 87.8%가 알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특히 만 19~20세(70.9%)와 30대(72.6%) 연령층에서 특례시 출범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보이는 등 전체 응답자의 63.5%가 도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창원시가 전문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시정 만족도 조사에서 내년 1월로 예정된 창원특례시 출범과 관련해 시민들의 인지도와 그에 따른 기대감에 대하여 조사 한 결과이다.

출범 3주년을 맞은 허성무 시장의 직무수행에 대하여는 창원시민의 67.4%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 취임 첫해인 지난 2018년 조사 결과(53.3%)와 비교해 14.1%P가 상승했고, 직전 평가(2020년 12월)와 비교해 2.8%P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특히, 창원시는 2018년 이후 시민 과반이 허성무 시장의 시정 운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경향이 지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반해 부정적인 평가는 22.6%로 매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민선 7기 사람 중심으로의 시정 변화에 대해서는 창원시민의 69.9%가 긍정적으로 평가해 부정 평가 대비 3배가량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고, 긍정-부정 평가 간 격차도 직전 조사 대비 5%P 확대되는 등 긍정적 여론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부터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에 관해서도 응답자의 86%가 만족한다고 응답해 부정 평가(11.5%)를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전국적인 대규모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는 인구 100만 대도시 중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 수 전국 최저를 기록하는 등 우수한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창원시의 정주 여건 변화에 대한 응답으로는 창원시민 90.1%가 ‘다른 지역보다 살기 좋거나 비슷하다’라며 긍정적으로 답했으며, 창원시민의 93.5%가 앞으로도 창원시에 지속적으로 거주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해 2018년 조사 시작 이래 90% 이상의 높은 비율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특히, 향후 창원시에서의 삶의 여건이 ‘좋아질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은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비율인 54.7%를 보였으며, ‘나빠질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은 가장 낮은 비율을 보이는 경향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

현재 창원시가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로는 ‘환경 분야’가 22.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도시정책 분야(20.3%)’, ‘복지 분야(19.8%)’, ‘문화관광 분야(9.9%)’를 꼽았다.

향후 창원시가 중점을 두어야 할 시정 분야로 시민들은 ‘경제 분야(44.9%)’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이어 ‘복지 분야(19.4%)’, ‘도시정책 분야(11.2%)의 순으로 꼽았다. ‘경제 분야’에 대한 응답은 연령별로는 50대(48.8%)와 60세 이상(49%)에서, 직업별로는 자영업(49.4%)과 가정주부(49%)가 비교적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허성무 시장은 “앞으로의 1년은 지나온 3년의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한 시점인 만큼, 시민이 체감하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특례시 권한을 차질없이 확보하고, 지역경제 활력과 경제 부흥을 위한 창원형 민생경제 대책 추진으로 실물경제 활성화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맡은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창원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25일부터 26일까지 2일간 유선전화 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P이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