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내 범죄예방 CCTV·비상벨이 더 필요하다"
"경남도내 범죄예방 CCTV·비상벨이 더 필요하다"
  • 변은환 기자
  • 승인 2021.09.0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이 바라는 우리동네 자치경찰’ 설문조사 결과 분석
범죄예방시설 확충 51%…사회적약자 보호 대체로 안전

경상남도 자치경찰의 체감 생활 안전도는 65%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사회적 약자 보호는 43%로 안전하지만 아직까지 만족스럽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남도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김현태)이 8일 ‘도민이 바라는 우리동네 자치경찰’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은 7월 19일부터 8월 1일까지 2주 동안 경남도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총 1487명이 참여했다. 

이번 조사는 자치경찰의 3대 사무인 생활안전, 사회적 약자보호, 교통안전 분야에서에서 도민들의 치안 체감 안전도를 설문조사했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자치경찰 정책 개발과 예산 방향을 수립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먼저 도민이 체감하는 거주지역 안전도는 ‘생활안전’(974명, 65.5%)가 가장 높았고, ‘교통안전’(682명, 46.1%)와 ‘사회적 약자 보호’(644명, 43.3%) 순으로 ‘대체로 안전하다’라고 답변했다.

범죄로부터의 안전 위협 장소는 유흥·번화가(32.0%), 주거지(20.7%) 순으로 답했고, 하루빨리 근절해야 할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는 성범죄(31.6%), 학교폭력 등 청소년범죄(26.8%), 아동학대(20.6%), 가정폭력(14.1%) 순으로 나타났다. 또 교통안전 위협 요소는 과속·신호위반(26.3%), 불법 주·정차(20.9%), 음주운전(19.7%) 등 순이었다.

도민들이 최우선으로 요구하는 자치경찰 활동은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범죄 예방 활동으로  CCTV, 비상벨 등 범죄예방시설 설치·운영(51.2%), 경찰관의 순찰 강화(25.2%) 순이었고 주민이 참여하는 활동으로 주민 의견을 반영한 범죄예방시설 설치 장소 결정(38.6%), 자율방범대 등 주민참여형 합동순찰(26.3%), 주민의견을 반영한 순찰장소 선정(24.2%) 순으로 응답했다.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서는 피해자 보호·지원(32.3%), 사회적 약자 범죄에 대한 신속한 수사(31.1%), 사회적 약자 범죄의 예방과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의 연계 강화(30%)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교통안전 분야는 음주운전·과속 등 교통법규 위반 단속(45.9%), 교통안전시설 개선(25.9%), 어린이 등하굣길, 노인시설 주변 보행로 등 안전 활동 강화(31.8%), 어린이·노인보호구역 내 단속강화(26.6%), 어린이·노인보호구역 내 교통시설 개선(25.1%)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향후 3년간 가장 많은 예산투자가 필요한 분야는 생활안전·범죄예방활동(54.4%)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나타냈으며, 범죄예방시설 설치·운영(38.8%), 사회적 약자·범죄 피해자 지원(19.6%). 교통안전시설 개선(17.4%) 순으로 우선 예산편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변은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