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유일 응급의료시설 새하동병원 휴업
하동 유일 응급의료시설 새하동병원 휴업
  • 이동을 기자
  • 승인 2021.09.1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 응급의료기관 지정 때까지 보건소 밤 10시 연장 진료·약국 당번제

하동군에서 유일하게 응급실을 운영하던 새하동병원이 13일부터 휴업에 들어감에 따라 보건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하동읍에 소재한 새하동병원은 법원회생 절차(3차)를 진행하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했으나 의사 구인 애로와 경영난으로 부득이 휴업을 결정했다.

하동지역 유일의 응급실 운영기관인 새하동병원이 휴업함에 따라 응급환자 발생시 진주·광양 등 인근지역의 응급의료기관을 이용할 수밖에 없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에 따라 군은 군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13일부터 하동군보건소에서 밤 10시까지 연장진료를 실시한다.

하동읍 소재 약국도 평일 밤 10시까지 당번제로 운영하되, 토요일은 낮 12∼밤 10시, 일·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6시다.

이와 함께 군은 현재 관내 의료기관과 응급실 운영에 대해 협의 중이며, 신규 응급의료시설이 운영될 때까지 군민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응급상황 발생시 인근지역 응급의료기관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석민아 보건소장은 “군민들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응급실이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