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 역사·문화 중심 진주장(場) 다시 선다
서부경남 역사·문화 중심 진주장(場) 다시 선다
  • 한송학
  • 승인 2019.05.0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에 4개 공모사업 선정
국비 61억원 확보 등 총 1118억 투입 계획
상권 쇠퇴로 침체된 원도심 활성화도 기대

중앙시장 장대시장 중앙지하도상가까지 묶어
5년간 80억 투입 시장별 특색있는 상권 개발
장어맛집촌 실비거리 야시장 투어길 등 조성

진주시가 정부의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에 4개 사업이 동시에 선정되면서 전통시장 활성화와 함께 원도심 재생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진주시 중앙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및 진주 중앙상권활성화 사업 구상도.
진주시 중앙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및 진주 중앙상권활성화 사업 구상도.

8일 진주시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사업 공모에서 4개 사업이 동시 선정됨에 따라 국비 61억 5300만원을 확보했다.

국비는 진주 중앙상권 활성화 40억 원, 주차환경개선 15억 1300만, 청년몰 확장 지원 5억 원, 특성화 첫걸음 기반조성 1억 4000만 원 등으로, 시비 56억 4800만 원을 포함하여 118억 100만 원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청년몰 활성화에 투입하게 된다.

◆진주 중앙상권 활성화

상권활성화사업은 원도심 상권 쇠퇴로 골목상권의 소상공인 생업 기반이 약화되는 등 어려운 지역경제를 회복하고자 ‘상권활성화구역’ 지정을 통해 소상공인 및 상권의 자생력을 회복하고 지속적 성장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진주시와 중앙상권 5개 구역의 상인회 조직으로 구성된 ‘중앙상권활성화 추진 위원회’는 그간 중앙상권 인구 유출과 주차 및 편의시설 불편 등 상대적인 접근성 악화로 인한 고객 감소와 침체된 원도심의 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8월부터 10차례에 걸쳐 중앙상권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으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시는 ‘진주 중앙상권활성화 사업’ 계획을 마련하여 지난 2월 중소벤처기업부의 ‘2018년 상권활성화 사업’에 공모 신청했으며 서류평가와 현장평가 및 발표평가 등의 절차를 거쳐 지난 7일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에 따라 중앙시장, 장대시장, 청과상점가, 로데오거리 및 중앙지하도상가 등 5개 구역을 하나의 원도심 상권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하고 국비 40억 원과 시비 40억 원을 합해 모두 80억 원의 예산을 5년간 지원하여 시장별로 상권 개선과 특색 있는 상권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서부경남의 역사와 문화의 중심, 진주장(場)이 다시 서다!’라는 슬로건 아래 청년창업·예술공예체험학습관, 푸드트럭존, 소광장, 플리마켓 거리, 예술인 거리, 장어맛집촌, 원스탑문화존, 교방음식 및 실비집 거리, 장어생선 야시장, 유등 야시장, 게스트하우스를 조성하고 노점상 거리 현대화와 보부상 투어길 등 테마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주차환경개선사업

진주장대시장은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2년간 국비 15억 1300만원과 시비 10억 8000만원을 합한 모두 25억 21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현재 장대시장에는 37면의 노외주차장이 있으나 장대시장 고객은 물론 인근 중앙시장과 청과시장을 찾는 고객에게 현 주차면수는 턱없이 적어 많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따라서 해당 사업을 통해 기존 공영주차장을 3층 규모로 증설하고 주차공간을 추가 확보하여 만성적인 주차난을 해소하고 방문객의 편의를 도울 계획이다.

◆청년몰 확장 지원

진주중앙지하도상가 청년몰 ‘황금상점’(이하 황금상점)은 ‘2019년 청년몰 확장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2016년 청년몰 조성사업’, ‘2018년 청년몰 활성화지원사업’에 이어 세 번째 청년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청년몰‘황금상점’은 국비 5억 원과 시비 5억 원을 합한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며, 시는 5월 중 추진협의회와 사업단을 구성하여 에스컬레이터 설치출입문 자동화 등 기반시설 조성, 청년상인 공동판매장시민편의 공간확보 등 공용공간 조성, 청년상인 점포 추가조성 등 확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현재 중앙시장 2층에서 운영 중인 ‘비단길청년몰’과 함께 청년몰을 관광 코스화하고 이번에 선정된 중앙상권 활성화사업과 연계하여 지하도상가를 청년창업 허브로 구축하는 등 원도심 상권을 젊음의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방침이다.

◆진주 동성상가 특성화 첫걸음

‘특성화 첫걸음 기반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1억 4000만 원과 시비 1억 4000만 원을 합한 총 2억 8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를 통해 동성상가는 전통시장 화재공제 및 제로페이의 높은 가입률 등 튼튼한 기초역량을 바탕으로 편리한 지불결제, 가격원산지 표시 등 고객신뢰 제고, 위생 및 청결, 상인조직 역량강화, 시장 안전관리 및 화재 예방 등 5대 혁신과제를 완수하여 시장 이미지를 제고하고 문화관광형시장으로 도약할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도심 중앙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상인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고민하고 연구한 결과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다” 며 “‘진주 중앙상권활성화 사업’을 필두로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을 긴밀히 연계하고 촘촘히 추진하여 전통시장이 옛 명성을 되찾고 새로운 문화관광형 상권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상권의 쇠퇴로 침체된 원도심의 활성화를 위해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하반기 공모예정인 성북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연계사업 가점을 획득하게 되어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사업에도 이점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송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