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106억 증액 추경예산 편성
경남도 2106억 증액 추경예산 편성
  • 한송학 기자
  • 승인 2019.08.1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저감·선제적 경기 대응 등 7개 분야
도의회 심의·의결 거쳐 9월 6일 최종 확정

경남도(도지사 김경수)가 2106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난 8월 13일 도의회에 제출했다. 제출된 추경예산안은 오는 8월 28일부터 도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9월 6일 최종 확정된다.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 저감, 선제적 경기 대응 등 재정확정 운용에 동참하고, 도민 안전과 민생활력 제고 등 최근의 도정 현안수요를 적극 반영했다.

우선 지속되는 경기 침체와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가중되고 있는 지역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스마트산단 표준제조혁신 공정모듈 구축 지원에 5억원, LNG특화 설계 엔지니어링 대-중소 협력 기술 지원에 4억원, 자동차산업 성장 둔화와 판매감소로 자금유동성에 애로를 겪고 있는 자동차 부품기업의 유동성 지원에 10억원 등 42억원을 신성장 동력산업 지원 확대에 편성했다.

미세먼지 저감 등 도민 안전과 건강 강화를 위해 여성․아동․청소년․장애인 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공기청정기 보급에 8억원,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157억원,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에 114억원을 편성했으며,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 지원, 초미세먼지 측정장비 등 안전분야 22억원을 편성하는 등 466억원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민생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고용위기지역 내 실직자와 취약계층의 생계지원을 위한 희망근로 지원사업 272억원, 지역공동체 일자리 5억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75억원 등 취약계층 일자리와 청년일자리 등 402억원을 일자리 확충에 편성했다. 또한 시군 고향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26억원, 전통시장 화재알림시설 설치 7억원,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5억원 등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도 53억을 투입한다.

한부모가족,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에 178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대리기사 등 열악한 노동환경에 놓여있는 이동노동자쉼터 설치비와 산업단지내 근로자 작업법 공동세탁소 설치비를 반영해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잰걸음을 이어나가고, 정신질환자 응급진료 및 외래진료비와 24시간 정신건강 위기대응 운영 지원사업도 신규사업으로 반영했다.

농수축산업의 안정적 생산과 스마트 혁신 기반을 마련하고자 스마트팜 혁신밸리 기반조성 70억원, 스마트양식 테스트베드 조성 19억원, 농업생산기반시설 배수 개선 119억원, 수산 IT융합 모델화 사업 3억원 등 300억원을 투입한다.

선제적 경기 대응을 위한 교통․건설 등 SOC분야에 재해위험지구 및 취약지구 정비․개조 231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36억원, 국가하천 유지보수사업(4대강외) 26억원 등 423억원을 편성했다.

함께 누리는 문화․관광․체육 기반 조성을 위해 국민체육센터 건립지원 48억원, 코리아둘레길 연계 관광콘텐츠 발굴 및 프로그램 운영에 2억원, 생활문화센터 조성에 14억원 등 93억원이 증액 반영됐다.

김성엽 경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어려운 도 재정여건에도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정부추경 변동분을 적극 반영했으며, 시급하고 꼭 필요한 사업을 우선순위로 선정했다”며 “재정 확장 투입으로 민생경제 활력이 지역 곳곳에 넘쳐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송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