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경남 유치
소상공인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경남 유치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08.3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추경에 관련예산 국비 경남 25억원 반영
계속사업으로 매년 예산 지원받아 사업 진행

가능성 높은 유망 아이템 가진 창업준비자 선발
이론·점포경영 체험·창업자금 등 패키지로 지원

경남도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발표한 소상공인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신규 설치 3개 시도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도는 예비창업자의 준비된 창업을 지원하며 정부로부터 연내 국비 25억 원과 함께 계속사업으로 매년 예산을 지원받게 됐다.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구축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사업 아이디어로 창업하려는 예비 창업자를 선발해 이론교육, 점포경영 체험교육, 창업 멘토링, 창업자금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국가직접시행사업이다.

그동안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전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가 소재하는 6개 시·도(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기도)에서만 운영돼 경남도민의 경우 원거리 부산에서 교육을 받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한 달간 진행되는 이론교육에서는 본인의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구체화하면서 세무·노무 등 이론교육과 온·오프라인 마케팅, 고객관리 방법 등을 체계적으로 익힐 수 있다.

이어 4개월간 점포체험을 통해 시작단계 사업자등록부터 마지막 폐업신고까지 직접 경험하면서 점포 운영기간에는 마케팅과 시제품을 판매한다. 이때 전문가가 멘토로 투입되며, 점포임대료와 관리비 등은 정부에서 지원되고, 매출액은 본인에게 귀속된다.

4개월간의 체험점포 운영이 종료되면, 사업화자금으로 최대 2000만 원이 지원(자부담 50% 별도)되며 1억원까지 융자가 가능하다.

과밀업종인 음식점업 등과 유흥향락업종인 주점 등은 지원이 제한되며, 교육생 선발은 아이디어의 참신성, 창업의지, 사업계획의 구체성, 전문성, 유사경력 등이 평가된다.

2018년 신사업창업사관학교의 수료자(265명) 중 85% 내외는 실제 창업을 시도했고, 15%는 창업의 어려움을 깨닫고 재취업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도는 지난해부터 도지사 공약사업인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경남유치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기획재정부, 국회 등을 수차례 방문 사업유치에 힘을 쏟았으며, 그 결과 이번 정부추경에서 경남 유치의 쾌거를 이뤘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창업사관학교를 통해 충분한 준비없이 생계형 창업으로의 진입하려는 예비창업자들이 걸러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신사업 중심으로 준비된 창업을 통해 소상공인의 창업 생존률을 높일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