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소연칼럼] KBS 진주총국을 요구하자!
[서소연칼럼] KBS 진주총국을 요구하자!
  • 경남미디어
  • 승인 2019.09.0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소연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을) 지역위원장
서소연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을) 지역위원장

특례시 지정을 요구하며 창원, 수원, 고양, 용인 등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 단체장들은 지난달 26일 모여 한 목소리를 냈다. 지방분권이 국가 신성장동력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분권적 국가 운영은 시대적 요청이라고 주장한다. 옳은 말씀이다. 청주, 전주, 성남, 김해 등 인구 50만 이상 도시에서는 특례시 지정요건을 인구 50만 명으로 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진주시는 겨우 인구 35만여 명에 혁신도시에 따른 인구 유입도 크게 기대하기 어려운데 어쩌란 말인가?

한국방송공사(KBS)는 오는 10월 지역국 통·폐합 방안을 실행할 듯하다. 지역 시민단체를 비롯해 곳곳에서 지역국 통.폐합을 두고 분노하고 있다. 그 와중에 주시하며 눈여겨 본 게 있다. 지역국 기능 이전에 따른 KBS 내부 논란이다. KBS에는 세 개의 노조(언론노조, 노동조합, 공영노조)가 있다. 조합원이 가장 많은 언론노조본부는 총국으로 기능을 이전하고 거점을 만드는 데 동의하면서, ‘지역방송 활성화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라’ 며 지역국 문제를 방치하면 오히려 지역방송의 활성화를 막는 결과를 만들 것이라 우려한다. 그러나 노동조합은 지역국 말살정책이라며 계획 폐기를 주장한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KBS 노동조합 진주방송국 박동환 전 지부장은 “현재 근무인력은 기자와 엔지니어 등 정 직원 35명에 부대인력 또한 30여 명에 이른다” 며 “진주방송국은 농업과 어업인구가 많은 서부경남 주민들을 위한 재난방송과 매년 진주에서 ‘가요무대’ 같은 문화행사를 추진하고 있는데 KBS의 계획대로라면 진주방송국의 보도와 방송기능이 사실상 중단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는 ‘지역방송의 활성화’를 주장하는 KBS 언론노조의 주장은 찬성하지만 그 형태는 반대한다. 언론노조 “지역에서 하나라도 있는 걸 뺏는 형태면 그런 감정들은 당연하다” 며 “수십 년 간 지역국 문제에 손을 대지 못했고, 지역국 문제만 나오면 지역 말살 정책이라는 프레임 안에 갇혀 개혁의 칼날을 꺼내지 못했다”고 하지만, 이런 중앙집권적, 통합 및 통일적 생각에 나는 반대한다.

방송은 시민들과 가까워야 한다. 지역 주민들의 구체적이고 자잘한 사건들을 보도해야 한다. 방송은 분권적이어야 한다. 그래야 보다 자치적일 수 있다. 지방자치를 생각해 보라. 이제 30년 가까이 되어 가지만 시의원, 시장, 도지사를 뽑는 지방자치제도 도입에 누가 반대했고 누가 찬성했나. 지방분권과 자치가 올바른 방향이다. MBC에 근무하는 지인과 통화에서 그는 “예전 진주 MBC 통폐합 싸움 때 진주시가 이렇게 힘을 실었더라면 통폐합 되지않았을텐데... “아쉬움과 부러움을 얘기한다. 그렇다. 진주시, 시민단체, 시민이 힘을 실어 반대하고 있으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방송도 분권적, 균형적, 자치적이어야 한다. 전국에 혁신도시를 만들어 공기업을 분산시켜 지역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시도와 같이, 방송도 분권적 균형적이어야 한다. 지방자치와 혁신도시 등의 정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서울, 경기지역 즉 수도권의 인구가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을 곧장 넘어 선다. 안타까운 일이다. 더 많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정책을 모색해야 한다.

나는 KBS 노동조합의 분권적, 자치적 주장은 동의한다. 하지만 지역방송국의 혁신이 필요하다면 방송권을 뺏는 대신 방송권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 하는 것이 맞다. 창원시가 특례시가 될 것을 예상해야 한다. 진주는 보다 자치적이고 분권적이며 독자적인 도시발전을 추구해야 한다. KBS 창원총국으로 KBS 진주지국의 기능을 몰아 줄 게 아니라, KBS 진주가 총국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