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케이블카 사실상 백지화
지리산 케이블카 사실상 백지화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09.1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건부 승인까지 내준 설악산 케이블카 환경부서 부동의
2011년 이래 3차례나 반려된 지리산 케이블카는 ‘절망적’
경남도·산청군·함양군 당혹감 속 사업추진 의지 가다듬어
지리산 전경.
지리산 전경.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무산되면서 경남도와 산청군, 함양군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지리산케이블카 사업도 사실상 백지화 가능성이 커졌다.

경남도는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진행사항을 고려해 환경부와 실무협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었는데, 이번에 환경부가 조건부 승인까지 내준 설악산케이블카 사업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동의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16일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결과 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국립공원인 설악산의 자연환경과 생태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 국립공원 계획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해 이같이 결정했다.

특히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와 전문가 및 전문기관 검토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던 것이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의 백지화 결정에 주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무산되면서 경남도와 산청군, 함양군이 추진하고 있는 지리산케이블카 사업도 불투명해질 전망이다.

더욱이 지리산케이블카 사업은 2011년도부터 환경부에 신청해왔지만 2012년 시범사업이 부결된 데 이어 2016년과 2017년에도 국립공원 계획변경 신청이 반려되면서 3차례나 반려돼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환경부의 조건부 승인까지 받은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마저 환경부가 반려하면서 지리산 케이블카는 더욱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남도 관계자는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이 부동의 되면서 지리산 케이블카 추진이 어렵게 됐지만 사업을 무산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사업을 전반적으로 분석해 관계 지자체들과 협의를 통해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환경부의 결정으로 쉽진 않겠지만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계기관들과 협의를 진행하여 방안을 마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 사업은 강원도 양양군이 관광 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온 사업이다.

오색약수터∼끝청 구간 3.5km를 곤돌라 식으로 연결하는 것으로, 2015년 9월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의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환경과 문화재 파괴를 우려한 환경·시민단체의 반발과 잇단 소송에 휘말려 진척을 보지 못했고, 2016년 11월 원주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서 보완 요청 후 2년 6개월간 각종 환경협의와 행정절차가 중지됐다가 결국 부동의 결정이 내려졌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