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학통합 구성원이 공감할 수 있게 해야
[사설] 대학통합 구성원이 공감할 수 있게 해야
  • 경남미디어
  • 승인 2019.10.1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국립대간 통합 기본계획안을 발표하고 속도를 내고 있다.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는 통합을 서둘러라는 의견도 나왔다. 학령인구가 감소하고 있고 지방대학의 경쟁력이 약해지는 가운데 대학 간의 통합이 돌파구가 될 수 있지만 학내·외 곳곳에서는 왜인지 파열음이 나고 있다.

양 대학 총장은 통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지만 경상대 학생들은 통합 의사결정과정에 학생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라며 집회를 하고, 경남과기대 총동창회는 통합이 일방적이라고 반대하면서 시민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제의하고 있다.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양 대학 통합과 관련해 여론조사의 신뢰성이 지적됐다. 경상대는 학생이 아닌 학생 간부의 의견만을 물었고, 경남과기대는 여론조사의 참여도가 낮았기 때문이다. 이런 의견을 종합해보면 학교의 의견수렴 절차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

이번 양 대학 통합은 지난 2017년 총장들의 의지로 시작돼 진행됐다. 이달 초 통합공동추진위 첫 회의에서도 한 위원은 통합계획안을 만들면서 규정화가 필요하다고 했지만, 학교 측은 이번 통합은 총장 주도하에 이뤄지는 것으로 규칙이 생기면 신속히 통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했었다. 이런 점을 모두 감안하면 파열음이 나는 이유는 총장의 주도로 임기 내에 통합이 신속히 진행돼야 해 학내·외 구성원들의 의견 반영이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대학의 주인은 학생이다. 학생과 구성원들이 수긍하지 못하는 통합은 학교에서 말하는 대학통합 간의 모범사례는 될 수 없을 것이며 앞으로 통합절차에 있어 더 큰 장벽에 부딪히게 될 것이 뻔하다. 양 대학은 25일까지 구성원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통해 통합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내달 초 구성원 의견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통합에 진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사실상 통합의 성사를 가누는 중요한 절차가 됐다. 늦었지만 이 기간에라도 구성원들이 통합에 공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