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박차
경남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박차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10.2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기반조성·핵심시설 실시설계용역 착수
인허가 협의 거쳐 내년 상반기엔 착공…부지 매입 가속도
2022년까지 876억원 투입 청년보육시설·연구기관 등 조성
경남스마트팜 혁신밸리 마스트플랜 조감도.
경남스마트팜 혁신밸리 마스트플랜 조감도.

경남도가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세부설계에 착수했다.

지난달 농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기본계획 승인 이후 사업부지 감정평가 실시 및 세부설계 착수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기반조성과 핵심시설(스마트팜 온실 및 혁신밸리 지원센터 등)의 세부설계를 위한 용역을 착수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세부설계가 끝나면 인허가 협의를 거쳐 시행계획 수립·공고 이후 2020년 상반기에는 착공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부지 매입을 위한 절차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상남도는 부지 매입비 60억 원을 2019년 추가경정예산에 확보하였으며, 지난달 18~19일 양일간 사업부지 감정평가를 실시하여 보상액 산정이 완료됨에 따라 내달부터는 보상협의를 진행하여 조기에 끝낸다는 계획이다.

경남도와 밀양시가 삼랑진읍 임천리 일대 47.4ha 규모로 추진하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2022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876억 원을 투입한다. ‘농업의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수출 주도형 스마트팜 혁신밸리’라는 비전으로 교육형ㆍ경영형 실습농장 등 청년보육시설, 임대형 스마트팜, 기업과 연구기관을 위한 실증단지 조성이 핵심사업이다.

이외에도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밀양시와 연계하여 기존노후시설 스마트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 스마트 APC, 밀양시 공공급식센터, 기초생활거점사업인 배후마을 지원으로 지역 농업인들과 함께하고 청년농업인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맞춤형 장기 영농교육공간인 청년보육시설에서는 다양한 이론교육과 실습교육을 통해 영농지식 및 경험이 없는 청년도 스마트팜 취업ㆍ창업이 가능하게 하는 보육 과정으로, 매년 청년 농업인 52명을 선발하여 ▲ 입문교육(이론) 2개월, ▲ 교육형 실습 6개월, ▲ 경영형 실습 12개월의 총 20개월간 교육이 실시된다.

독자적 영농공간인 임대형 스마트팜은 경영형 실습과정을 포함한 청년보육과정 수료자 중에서 선발된 청년들이 혁신밸리 내에서 적정 임대료만 지불하고 스마트팜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청년들이 창업하기 전에 독자적 영농경험을 쌓고 창업에 필요한 종자돈(Seed Money)를 확보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기술 자율실증구역인 실증단지는 국내 스마트팜 기술 표준화 및 국산화를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하는 곳으로, 입주업체의 요구를 고려하여 시설면적 및 내부 운영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실증단지안에는 최신 스마트팜 온실․기자재 기술을 농업인, 일반인 등에게 소개․홍보하는 전시체험장도 조성되며, 스마트팜 혁신밸리 운영·관리를 위한 혁신밸리 지원센터를 별도 조성하여 한국형 스마트팜 기술개발 및 보금을 위한 지원센터로 육성한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4차 산업혁명 청년농업인 육성과 농업 생산과 더불어 농업기술 혁신을 포함하고 있어, 우리만의 기술개발로 스마트팜 기술을 패키지화ㆍ모듈화하여 전 세계로 수출하는 새로운 산업을 만드는 것이며, 이를 통해 청년이 농촌으로 돌아오고 농업과 전후방 산업이 동반 성장하는 혁신모델을 경남이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