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티만가닥버섯 적합배지 개발
느티만가닥버섯 적합배지 개발
  • 강현일
  • 승인 2019.10.3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농업기술원 수확량 30% 증대
품질 규격화로 수출 물량 확대 기대

경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수출용 느티만가닥버섯 생산량을 안정적으로 늘릴 수 있는 재배용 ‘적합배지’를 개발했다.

느티만가닥버섯은 만가덕버섯 과에 속하는 식용버섯으로, 식감이 우수하고 암 발생 또는 증식을 억제하는(항종양) 성분을 함유한 건강한 기능성 버섯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입소문이 나면서 최근에는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유럽, 미국과 캐나다까지 수출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이 흐름에 발맞추어 경남농업기술원이 육성한 만가닥버섯 ‘햇살’ 품종 또한 지난 2018년 기준 12톤이 미국으로 수출되었다.

수출성과에 반해 수출용 버섯이 농가마다 재배환경과 품질 규격이 달라 일정한 품질을 가진 버섯을 생산할 수 있는 표준재배기술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 ‘느티만가닥버섯 재배환경 조절을 통한 저장성 증대 및 품질향상 연구’ 과제를 통해 포플러 톱밥에 밀기울과 미강 그리고 건비지를 첨가, 느티만가닥버섯을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적합배지를 개발했다.

버섯 품질과 저장성은 배지원료 성분 중 총질소함량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에 개발된 느티만가닥버섯 적합배지의 적정 질소함량을 0.8% 수준으로 설정하면, 평균 수확량을 29%가량 높이는 것은 물론 품질 또한 우수하였다.

이번 재배용 적합배지 개발로 ‘수출용 만가닥버섯의 연중 안정생산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농가소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경남농업기술원은 기대하고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심순애 농업연구사는 “자동화 시스템 농가규모 확대로 버섯가격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많은 농가들이 수출시장 판로를 개척하는 꾸준한 시도를 하고 있으나, 수출시장 확대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라며 “이번 배지개발로 수출국 품질 규격화를 통한 수출시장 확대와 농가소득 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현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