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화력발전소 주변 환경 재앙이 되기 전에
[사설] 화력발전소 주변 환경 재앙이 되기 전에
  • 경남미디어
  • 승인 2019.11.0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도내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주민피해에 대한 논란이 이슈가 된 적은 한두번이 아니다.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조사한 바에서도 삼천포화력발전소는 오염물질 배출량이 국내 단위사업장 중 최대라는 보고도 있었다. 그때마다 주민과 환경단체는 물론, 해당 지방자치단체까지 나서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여왔지만 좀처럼 개선이 되거나 개선의 여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이 문제의 해결점을 모색하기 위해 도의회에서 열린 ‘하동·삼천포·고성 석탄화력발전소 입지 및 운영피해 토론회’에서 사천남해하동주민대책협의회 대표가 밝힌 피해실태는 경악스러운 수준이다. 대책협의회는 삼천포화력으로부터 500m 떨어진 고성 하이면 덕호리 주민 가운데 상당수가 암으로 사망했거나 치료를 받고, 하동화력 인근 주민 400여명 가운데 25명이 암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실정이 이러한데도 현재 고성하이화력발전소가 건설 중에 있다. 원자력발전을 축소하는 마당에 석탄화력발전소가 불가피하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문제는 화력발전으로 인한 공해문제, 특히 발전소 인근 주민들의 직접적인 피해에 대한 제대로 된 대책이 없다는 점이다. 과학적 의학적으로 100% 증거나 나온 것은 아니지만 현실적으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도 외면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다양한 대책이 나왔다. 그중에서 눈에 띄는 것은 경남도의 관련 조례 개정과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인접주민들의 피해에 대응하는 최소한 조치마저 그동안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말인데, 참으로 분노스럽다. 그동안 경남도와 해당 시군은 도대체 뭘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제 더이상 늦춰서는 안된다. 정확한 실태조사는 물론 철저한 대책을 세워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