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작업 급물살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작업 급물살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11.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대한 구성원 대상 통합 의견조사 실시
경상대 62.4%, 경남과기대 63.7% 통합 찬성

의견조사 토대로 20일께 최종 통합방안 결정
통합 확정되면 2021년 3월 목표로 통합 추진
통합시 2023년 거점국립대 중위권 대학 기대

이상경 총장 “지역사회 적극적인 협조” 당부
경상대 가좌캠퍼스 전경.
경상대 가좌캠퍼스 전경.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구성원들에게 통합에 대한 의견조사 결과 양 대학 모두 통합 찬성에 60% 이상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나 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게 됐다.

경상대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대학통합 찬반에 관한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62.4%가 대학통합에 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대학통합 추진 계획을 통해 선정된 총 대상 인원 1774명 중 1666명(93.9%)이 참여해 찬성 1039명, 반대 608명, 무효 19명으로 나타났다.

경상대 통합 의견조사에서 교원과 조교는 찬성이 473명, 반대가 374명으로 찬성이 다소 앞섰고, 직원은 총 투표인원 461명 중 찬성이 373명으로 통합에 찬성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생도 투표인원 49명 전원이 찬성했다. 다만 학생은 찬성 144명, 반대 146명이었다.

이번 의견조사는 지난 4월 의견조사와 달리 최근에 실시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 설명회 및 공청회를 통해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하여 참여대상과 범위를 확대했다.

교수의 경우 기금 교수를, 직원의 경우 대학회계 무기계약직을, 조교의 경우 재직기간 구분 없이 전체 조교를, 학생의 경우 학과·전공별 3명씩(회장·부회장·대의원)을, 졸업생도 50명을 추가했다.

경상대의 의견조사 결과는 지난 12일 학무회의 심의를 거쳤으며 통합 방침은 20일께에 대학평의원회 심의를 거친 후 최종 확정된다.

경남과기대 전경.
경남과기대 전경.

앞서 지난 10일 발표된 경남과기대의 통합 찬반투표에서도 찬성이 63.7%로 반대(35.8%)의사를 크게 앞질렀다. 투표 참여 인원 중 교원은 찬성이 116명, 반대가 67명, 무효 1명이 나왔으며 직원은 찬성 77명, 반대 57명으로 집계됐고, 조교는 찬성 20명, 반대 9명, 무효 1명을 보였다. 특히 학생은 찬성 1349명, 반대 292명, 무효 14명이었고 동창회는 찬성 118명, 반대 61명으로 나타났다. 직능단체별 가중치 반영 비율은 교원 63%, 직원 22%, 학생 9%, 조교 4%, 동창회 2%였으며 평균 투표율은 92.3%로 나왔다.

양 대학 통합에 있어 경남과기대 총동창회와 일부 학과, 학생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기도 했지만, 구성원 의견조사 결과 찬성이 우월했다.

양 대학은 의견수렴 결과를 토대로 통합 공동추진위 제2차 회의를 개최해 통합계획(안)과 통합 여부를 심의·의결 후 11월 말께 통합계획안을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교육부에서는 통합추진위에서 제출한 최종 통합추진 기본계획안으로 통합심사를 실시하며 추진위의 계획안이 교육부에서 통과되면 2021년 3월을 목표로 양 대학의 통합이 진행될 예정이다. 통합대학 교명은 경남을 대표할 수 있는 명칭으로 하되, 양 대학 구성원 등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1순위를 통합대학교 교명으로 정하기로 했다.

경상대 이상경 총장은 “이번 의견조사 결과가 보여주듯이 경상대학교 구성원은 학령인구 감소, 4차 산업혁명 시대 등 급변하는 사회적 환경 속에 대학의 생존과 지역의 발전을 위해 대학 간 통합의 필요성 및 추진의지를 재확인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양 대학통합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양 대학 통합추진위원회는 양 대학이 통합시 △2023년 거점국립대 중위권 대학 도약 △2030년 거점국립대 3위권, 세계 500위권 대학 도약 △특성화 분야 3개 1위, 5개 분야 3위 이내 달성 등을 전망했다.

대학의 위상은 거점국립대 상위권인 부산대, 경북대, 전남대 수준의 규모를 확보하게 되고, 1도 1국립대학 체계구축에 있어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통합으로 경남 대표 거점국립대학에 걸맞는 교명 변경 추진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학 재정에서는 입학정원 4000명 이상 확보로 거점국립대 최고 수준의 재정확보가 가능하고, 같은 지역 내에서 불필요한 경쟁 탈피로 지자체 예산을 추가확보가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또 연 70억 원에서 100억 원의 예산이 절감돼 대학역량 강화에 투입이 가능하다는 점도 포함됐다.

이외에도 통합시 대형 국책과제인 플랫폼사업(연간 750억 규모), 혁신파크 사업(연간 500억 규모) 등 선정 가능성과 수행 능력도 제고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학생들은 경남대표 대학으로의 위상 강화에 대학인지도가 상승돼 대학 및 대학원 입학률, 취업률 향상에도 도움되며 교원수의 증가로 강의 질적 수준 향상뿐만 아니라 예산증가에 따라 교육환경의 대폭적 개선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통합하지 않을 경우 단점으로 통합추진위는 주기별 교육부 평가에서 대규모 정원 감축이 불가피하고 최하위권 거점 국립대학으로의 분류 및 평가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정원감축으로 인해 대학 재정 부족에 따른 예산 감축 때문에 긴축 재정운영이 불가피하고 추가 교지확보 및 캠퍼스 특성화 기회도 상실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통합 실패에 따라 국회 및 교육부의 행·재정적 제재로 대학기본역량 진단평가에서의 불이익, 대형국책과제 선정 불이익, 국립대학육성사업, 대학혁신지원사업 등에 평가 및 예산상 불이익을 우려하고 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