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년 만에 첫 여성 경남도농업기술원장 탄생
112년 만에 첫 여성 경남도농업기술원장 탄생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12.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3대 최달연 경상남도농업기술원장 부임
1908년 진주종묘장 시작이래 첫 여성 원장
최달연 신임 경남도농업기술원장
최달연 신임 경남도농업기술원장

112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 경남도농업기술원장이 탄생했다.

경남도는 30일 제23대 경남도농업기술원장에 최달연(59·농학박사) 전 기술지원국장이 발령받았다고 밝혔다.

정부인사발령에 의해 2020년 1월 1일자로 부임하게 된 최 원장은 경남도농업기술원이 1908년 진주종묘장으로 시작된 이래 112년 만에 첫 여성 원장이다.

지난 2017년 기술지원국장으로 승진한 후 업무능력을 인정받은 최 원장은 지난 1984년 통영군, 충무시 농촌지도소를 시작으로 2012년 7월 농촌지도관으로 승진한 후 농촌지원과장을 지냈으며 이번에 경남농업기술원장으로 승진 임용됐다.

그는 솔선수범과 적극적인 업무 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2008년도 국무총리상, 2016년 근정포장 등 공직자로서의 타의 모범이 되고 있으며, ‘농촌여성을 위한 기술교육의 활성화 방안’ 외 7편의 논문과 기능성김치, 키즈푸드, 실버푸드 외 13종 특허도 받았다.

한편 이번 경남농업기술원 국장급 인사 발령에는 연구개발국장에 장영호 약용자원연구소장이, 기술지원국장에는 조길환 지원기획과장이 각각 발령됐다.

장영호(57·농학박사) 연구개발국장은 지난 2017년부터 약용자원연구소장으로 도내 약용자원 품종 육성과 재배기술개발 연구 사업을 수행해 왔다. 지난 1987년 5월 남해군, 사천시농촌지도소 근무를 시작하여 농촌지도사로 공직에 첫발을 디딘 장 국장은 화훼연구소, 원예연구과, 작물연구과를 거치고 2015년 농업연구관으로 승진한 후 작물연구과장을 지냈으며, 2017년부터 약용자원연구소장을 거쳐 이번에 연구개발국장으로 승진 임용됐다.

조길환(57·농학박사) 기술지원국장은 지난 1988년 농촌지도사로 공직에 첫발을 디뎌 통영과 사천 농촌지도소를 거쳐 경남농업기술원 소득생활자원과 기술보급과를 거친 후 2016년 농촌지도관으로 승진하여 지원기획과장으로 근무하고 이번에 기술지원국장으로 승진했다. 적극적인 업무 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2003년 국무총리 표창, 2011년 농식품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공직자로서 타의 모범이 되고 있는 조 국장은 지난해부터 농촌진흥기관 2년 연속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성과를 이루고 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