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경 의원 “남부내륙철도 노선변경, 민관정 협의체 통해 대응”
김재경 의원 “남부내륙철도 노선변경, 민관정 협의체 통해 대응”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2.12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내륙철도 창원시 노선변경 제안 규탄
자유한국당 진주을 김재경 국회의원이 11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의 남부내륙철도 노선변경 제안을 규탄했다.
자유한국당 진주을 김재경 국회의원이 11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의 남부내륙철도 노선변경 제안을 규탄했다.

자유한국당 진주을 김재경 국회의원이 11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의 남부내륙철도 노선변경 제안을 규탄하고 민·관·정 협의체를 구성해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창원시의 노선변경 요청은 진주가 가진 지정학적·경제적 장점, 국가철도정책의 일관성, 남부내륙철도에 대한 오랜 역사를 도외시한 것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며 “창원시의 뜬금없는 노선변경 주장으로 사업의 정상적인 추진이 저해될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창원시장과 같은 당 소속인 고성·거제·통영 시장·군수들은 조기착공을 요구하면서도 진주시 주최 협의회에는 불참하는 일관성 없는 행보를 보여 정치적 논리가 개입되고 있다는 의혹도 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노선변경에 정치적 논리가 개입되고 있다는 의혹을 방지하고 남부내륙철도의 성공을 위해서는, 이제라도 김경수 지사를 비롯한 민주당 지자체장들이 원안에 적극적인 지지를 약속해야 한다”면서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들이 자신들의 주장대로 조기 착공을 바란다면 원안에 협조하고 창원시를 설득하는 것이 순리인 만큼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합리적인 판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랜 염원인 남부내륙철도의 차질 없는 추진과 성공을 위해 어떠한 정치적 이유로도 노선변경은 절대 불가하다”며 “이제는 진주시민과 서부경남 주민이 함께하는 투쟁을 위해 진주 국회의원-진주시-진주시의회가 먼저 나서 민·관·정 협의체 구성을 위한 준비단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