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섭 예비후보 “진주 우리공화당, 대통합으로 정권 심판하자”
김영섭 예비후보 “진주 우리공화당, 대통합으로 정권 심판하자”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2.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우리공화당에 대통합신당 지지 공개 요청
“보수 대통합으로 ‘소통과 의리의 진주’ 일궈야”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진주을 김영섭 예비후보가 12일 오전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공화당 진주지역위원회에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주축으로 한 대통합신당의 지지 선언을 촉구했다.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진주을 김영섭 예비후보가 12일 오전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공화당 진주지역위원회에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주축으로 한 대통합신당의 지지 선언을 촉구했다.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진주을 김영섭 예비후보가 우리공화당 진주지역위원회에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주축으로 한 대통합신당의 지지 선언을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12일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심판을 공동 목표로 한 ‘대통합신당’이 출범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우리공화당 중앙당 노동위원장을 역임한 김동우 진주을 예비후보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우리공화당 예비후보의 대통합신당 지지 선언을 해주실 것을 공개적으로 요청드린다. 소통과 의리의 도시인 진주부터 대통합신당으로 뭉쳐 좌파정권을 심판하자”고 밝혔다.

그는 “소통과 의리를 중시하는 진주 지역에서 공천혁신을 넘어 대통합의 물꼬를 튼다면 진주 정치는 한층 발전하고 전국적으로 주목받을 것”이라며 “분열과 배신을 넘어 통합과 혁신, 새로운 희망의 정치를 진주에서 뿌리 내리고 시민이 존중받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그림자’ 이정현 의원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종로에 출마하자 출마 선언을 번복하면서까지 보수통합에 힘을 보탰다”며 “머잖아 조원진 대표의 우리공화당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자유통일당 역시 대통합신당 기치 아래 뭉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눈앞에 두고 더 이상 보수와 중도는 분열해서는 안되고 일치 단결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한다”며 “대통합신당으로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