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에코맘 산골이유식’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 열다
하동 ‘에코맘 산골이유식’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 열다
  • 이동을 기자
  • 승인 2020.02.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재배 거래누적액 73억 농가경제 큰 도움
임직원 53명 전원 지역채용…기부액 7억 돌파
하동군 악양면에 있는 사회적기업 ㈜에코맘의산골이유식(대표 오천호·이하 산골이유식)이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를 여는 향토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하동군 악양면에 있는 사회적기업 ㈜에코맘의산골이유식(대표 오천호·이하 산골이유식)이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를 여는 향토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하동군 악양면에 있는 사회적기업 ㈜에코맘의산골이유식(대표 오천호·이하 산골이유식)이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를 여는 향토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하동군은 2012년 창업한 산골이유식의 농가계약재배 거래누적액과 지역사회 기부누적액이 각각 73억원과 7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해발 500m의 지리산 자락에 자리 잡은 산골이유식은 하동지역의 농산물을 직접 수매하고 제철재료로 이유식을 만들어 전국의 엄마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농업벤처 창업기업이다.

◇ 지역농가 계약재배 통해 지역경제 활력

농민 걱정 덜어줘 = 산골이유식은 이유식에 들어가는 대부분의 재료를 하동군내 농가와 직접 계약 재배해 제공받는다. 현재까지 계약재배를 통한 거래누적액은 73억 200만원에 달한다.

유기농쌀 재배농가(청와식품), 솔잎한우축산농가(39곳), 과수재배농가(하동배영농조합법인·별농산 외 216농가), 지역 영세농가(28곳)과 계약재배를 맺었다.

특히 산골이유식이 소재한 악양면 평사리 274만㎡(약 83만평)에 친환경 쌀 재배단지를 협약하고, 평사리에서 둠벙농법으로 키우는 친환경쌀은 정부수매가 대비 포대 당 1만원을 추가로 지급해 농민은 물론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이유식 재료 외에 영·유아용 간식으로 판매되는 배즙, 알밤, 곶감 등도 100% 하동 농산물을 구입·판매해 농민들은 고품질의 농산물 재배에 집중할 수 있게 하고, 판매에 대한 걱정과 부담감은 한층 덜어주고 있다.

하동군은 2012년 창업한 산골이유식의 농가계약재배 거래누적액과 지역사회 기부누적액이 각각 73억원과 7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하동군은 2012년 창업한 산골이유식의 농가계약재배 거래누적액과 지역사회 기부누적액이 각각 73억원과 7억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 지역사회 활발한 기부활동

지역민과 함께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 건설 = 산골이유식은 현재까지 지역에 현금과 현물을 포함해 총 7억원이 넘는 누적기부액을 기록하고 있다.

하동군 후학사랑 장기학금 7000만원을 비롯해 경로당 33곳과 취약계층 27세대 4㎏들이 쌀 125포 기탁, 악양면에 태어나는 출산가정 아이에게 이유식 무상공급 확약 등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지역민에게 다양한 방법으로 공헌하고 있다.

◇ 지역 중심 고용창출 노력

직원 53명과 함께 매출액 100억원 돌파 = 산골이유식은 현재 100% 지역 인재를 중심으로 53명의 임직원이 함께 회사를 운영해가고 있으며, 2019년 매출액을 100억원 넘게 달성했다.

악양면에서 유기농쌀을 재배하는 김인규씨는 “산골이유식처럼 지역 농산물을 계약재배해 납품하는 거래가 많아질수록 농업과 지역이 살아난다”며 “앞으로 산골이유식이 하동의 다른 농산물도 많이 발굴해 지역경제와 사회에 지속적인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천호 대표는 “산골이유식의 터전인 하동군의 소득-사회-고용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핵심가치를 창출하고자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하동군과 산골이유식이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멋지게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동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