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읽는 山淸의 역사인물 열전
그림으로 읽는 山淸의 역사인물 열전
  • 경남미디어
  • 승인 2020.02.2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청 출신 한국화 작가인 하영상 화백이 담당
남명 조식·성철스님 등 산청의 역사적 인물 표현
남명 조식 선생의 	  어린 시절	  남명선생은 외가인 합천군 삼가면 토동 외토리에서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남명 조식 선생의 어린 시절 남명선생은 외가인 합천군 삼가면 토동 외토리에서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하영상 작가
하영상 작가

본지와 하영상 작가는 ‘그림으로 읽는 山淸의 역사인물 열전’을 연재합니다. ‘그림으로 읽는 山淸의 역사인물 열전’은 한국화 작가인 하 화백이 남명 조식 선생, 성철 스님 등 산청출신의 역사적 인물들을 해학이 넘치는 한국화로 표현하여 연재할 계획입니다. ‘그림으로 읽는 山淸의 역사인물 열전’ 첫 번째 인물은 남명 조식 선생입니다. 하 작가는 조식 선생의 일대기를 총 10회에 걸쳐 발표할 예정입니다.

하영상 작가는 1955년 산청군 시천면 원리(덕산)에서 태어나 중학교까지 이곳에서 성장하였습니다. 중학 졸업 이후 부산으로 유학해 부산의 배정고등학교와 동의대학교를 나왔습니다.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한 하 작가는 그러나 대학시절 전공보다는 그림에 매료되어 화가의 길을 걷게 됐습니다. 독학으로 한국화를 개척하던 하 작가는 마흔이 다 된 나이에 세한대학과 단국대학에 진학해 체계적인 미술공부를 했습니다. 이후 정진한 하 작가는 중국 조공대학에서 동양철학으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하 작가는 현재 중국연변대학 미술대학 회화과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화가로서 하 작가는 모두 14회에 걸쳐 해외개인전을 가졌으며 대한민국 서예대전 초대작가, 대한민국 미술대전 운영위원과 심사위원을 두로 거쳤습니다.

하 작가가 자신의 고향인 산청의 역사적 인물들을 연재하는 ‘그림으로 읽는 山淸의 역사인물 열전’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편집자 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