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을 선거구 통합당 시의원 4명 ‘전원’ 탈당키로
진주을 선거구 통합당 시의원 4명 ‘전원’ 탈당키로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3.17 19: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경 의원 무소속 출마위해 진주시의원 먼저 탈당
박금자·백승홍·이현욱·임기향 시의원 등 모두 4명
17일 모처에서 합의…18일 통합당에 탈당계 제출키로
민주당·통합당·보수 무소속 후보 등 3자 대결 현실화
진주시을 선거구에 소속된 지역구 시의원 4명 전원이 탈당키로 했다. 왼쪽부터 박금자·백승흥·이현욱·임기향 진주시의원.
진주시을 선거구에 소속된 지역구 시의원 4명 전원이 탈당키로 했다. 왼쪽부터 박금자·백승흥·이현욱·임기향 진주시의원.

진주시을 선거구에 소속된 지역구 시의원 4명 전원이 탈당키로 했다. 이에 따라 김재경 의원의 무소속 출마와 보수분열이 현실화되는 모습이다.

17일 박금자 진주시의원에 따르면 백승홍·이현욱·임기향 시의원 등 모두 4명의 시의원들은 탈당키로 합의하고 18일 통합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모두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김재경 의원에게서 공천을 받아 시의원에 출마해 당선된 사람들이다.

이와 관련해 박금자 시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통합당의 공천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금까지 지켜보아 왔다.”고 말하고 “당의 공천이 마무리됨에 따라 김재경 의원의 무소속 출마를 위해 지방의원인 저희들이 먼저 탈당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김재경 의원을 아무런 이유도 없이 컷오프 하고 하위 후보들만으로 경선을 통해 공천자를 선정하는 것으로는 진주을에서 민주당 후보와 싸워 이길 수 없다.”고 강조하고 “우리는 보수진영이 이기는 선거를 위해 김재경 의원이 이번 선거에서 꼭 출마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먼저 탈당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통합당을 탈당함에 따라 김재경 의원의 무소속 출마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재경 의원은 지금까지 통합당에 공천재심 신청을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이의제기를 해 왔으나 당 공관위로부터 합당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한편, 통합당은 진주을 공천에서 김재경 의원을 컷오프 하고 강민국, 권진택, 정인철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경선을 실시해 17일 강민국 후보를 최종 공천자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21대 총선 진주을 선거구는 먼저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한경호 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통합당의 강민국 후보 그리고 김재경 무소속 후보 등 3자 대결 구도가 현실화될 전망이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민성 2020-03-17 20:25:53
감사합니다 싸워주셔서

올바른 공천 2020-03-17 20:25:20
올바른 공천에
싸워주셔서감사합니다

김민기 2020-03-17 20:24:55
떠나는건 잠시입니다, 다 같이 좋은 결과 가지고 돌아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