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환경운동연합 희망교~남강댐 자전거도로 조성 반대
진주환경운동연합 희망교~남강댐 자전거도로 조성 반대
  • 강현일 기자
  • 승인 2020.03.23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진주환경운동연합이 오는 7~8월 착공 예정인 내동면 희망교에서 판문동 남강댐까지 2.8㎞ 자전거도로 구간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경남 진주환경운동연합이 오는 7~8월 착공 예정인 내동면 희망교에서 판문동 남강댐까지 2.8㎞ 자전거도로 구간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경남 진주환경운동연합이 오는 7~8월 착공 예정인 내동면 희망교에서 판문동 남강댐까지 2.8㎞ 자전거도로 구간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진주환경운동연합은 23일 남강댐 아래 자전거도로 시작점에서 ‘희망교~남강댐’ 자전거도로 조성을 반대하는 시민지킴이 활동을 펼쳤다.

시는 오는 7~8월 중 사업비 110억원을 투입해 희망교에서 남강댐까지 총길이 2.8㎞구간의 자전거 도로를 개설해 내년 12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이들은 자전거 도로 구간에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제324-2호)와 호사비오리(천연기념물 제44호)를 비롯해 흰꼬리수리(천연기념물 제243-4호), 참수리(천연기념물 제243-3호) 등이 서식해 보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해당구간 공사가 완료되면 남강댐에서 혁신도시 남강교까지 남강변 양쪽에 총 31㎞길이의 순환도로가 완성된다.

환경과생명을지키는전국교사모임 회원인 오광석씨는 “이 구간은 사람들의 출입이 많지 않아 멸종위기종 1급에 해당하는 호사비오리가 관찰될 수 있는 유일한 구간이다”며 “만약에 그곳에 자전거도로가 만들어지면 절대 그런 생물을 그곳에서 볼 수없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사업예정 구간의 퇴적층 수직절벽은 수리부엉이와 참수리 등 멸종위기종의 서식지로 사람들의 왕래가 잦아질 경우 야생동물들이 쉬거나 번식할 곳을 잃을수가 있다”고 했다.

한편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환경운동지킴이 활동 1탄에 이어 오는 4월5일에는 시민지킴이 활동 2탄을 진행할 계획이다. 강현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