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가 조카랑 싸울 수 있나”
“아재가 조카랑 싸울 수 있나”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3.2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갑중, 강민국 지지하며 총선 불출마 선언
2~3일 후 강민국 공식지지 기자회견 예고
자신의 출마, 민주당 어부지리 가능성에 결단
강갑중 전 경남도의원이 24일 진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갑중 전 경남도의원이 24일 진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21대 총선에 무소속 출마를 준비 중이던 강갑중 전 경남도의원이 미래통합당 강민국 후보를 지지하면서 불출마를 선언했다.

24일 강갑중 전 도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 전 의원은 이날 진주시청 광장에서 “저는 시민에 의해 선출된 후보자가 정당에서 그대로 공천을 주는 국민경선제의 신봉자”라며 “이 국민경선제의 대의와 제가 추구하는 가치가 일치하기 때문에 이번 선거를 불출마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미래통합당의 100% 국민여론조사로 경선을 치른 강민국 후보를 지지해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다는 의견으로 읽힌다.

강 전 도의원은 특히 본지와의 통화에서 “제가 강민국 후보의 집안 아재다. 조카와 싸울 수 있나. 또 제가 나서면 김재경, 이창희까지 나서기 때문에 표가 갈려서 엉뚱한 사람이 당선될 수도 있다. 집안에서도 많이 말리고 해서 강민국 당선을 위해 불출마하기로 했다. 2~3일 후 사정을 봐서 강민국 공식지지 선언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갑중 전 도의원의 불출마에 따라 진주을 선거구 총선에는 예비후보로 등록한 민주당의 한경호 후보, 통합당 강민국 후보, 우리공화당 김동우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김봉준 후보 등과 김재경 의원, 이창희 전 진주시장의 무소속 출마 등이 예상된다.

한편, 김재경 의원은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이창희 전 진주시장도 빠른 시일 내에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든다는 방침이다.

강갑중 전 도의원은 지난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 선거를 시작으로 40여 년간 국회의원 선거와 지방선거 등 13번에 달해 다양한 선거에 출마하면서 인지도를 쌓아왔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