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섬 마늘&한우축제, 농특산물 판매행사로 대체
보물섬 마늘&한우축제, 농특산물 판매행사로 대체
  • 김언석 기자
  • 승인 2020.04.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늘&한우축제 오는 6월 12~14일, 남해유배문학관 광장에서
지역화폐 할인 판매, 마늘 무료택배 등 방문객 위한 각종 지원책 마련
남해군은 오는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15회 보물섬 마늘&한우축제가 행사 규모를 축소해 농특산물 판매행사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남해군은 오는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15회 보물섬 마늘&한우축제가 행사 규모를 축소해 농특산물 판매행사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오는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15회 보물섬 마늘&한우축제가 행사 규모를 축소해 농특산물 판매행사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보물섬 마늘&한우축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최재석)는 지난 27일 오후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장충남 남해군수, 배진호 관광경제국장과 축제 추진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지역 농특산물 판매행사를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같은 결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안정적인 상황 이후에도 집단감염 발생 등을 예방하기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속 실천해야 한다는 정부 방침에 따른 것으로, 코로나19의 지역유입 차단과 방문객 및 군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농특산물 판매행사는 농번기, 장마철·무더위 등 기후, 마늘품질, 타 특산물 출하 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종전 마늘&한우축제 개최일인 6월 12일부터 3일간 유배문학관 광장에서 개최키로 결정했다.

남해마늘과 한우를 중심으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농수축산물이 판매될 계획이며, 행사장 내 지역화폐 ‘화전(花錢)’ 판매부스도 함께 마련돼 10% 정도의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가 이뤄진다. 또한, 농협군지부에서 마늘택배비를 지원하는 등 행사장을 찾는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준비할 예정이다.

특히 ‘황금마늘&한우를 찾아라’ 이벤트는 마늘·한우 등의 특산물을 구매하는 방문객들에게 추첨을 통해 금 1돈 또는 지역 특산물이 제공돼 현장을 찾는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해군 관계자는 “특산물 축제의 특징을 살려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축제 못지않은 행사를 준비하겠다”며 “실시간 유튜브 방송 등을 활용해 행사 홍보에 힘쓰고, ‘황금마늘&한우를 찾아라’처럼 방문객들의 특산물 구매를 유도하는 이벤트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언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