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지역과 함께 만드는 농촌 만들기 앞장
경남농협 지역과 함께 만드는 농촌 만들기 앞장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5.2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서 경남농협 노사가 함께 농촌 개선 활동
농번기 농업인위한 사랑의 밥차도 운영해 호응
한국전기공사·남해화학 등도 참여해 나눔 실천
경남농협이 27일 의령군 유곡면 세간마을에서 노사가 함께하는 농촌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했다.
경남농협이 27일 의령군 유곡면 세간마을에서 노사가 함께하는 농촌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했다.

경남농협이 ‘지역과 함께 만드는 살고 싶은 농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경남농협은 27일 의령군 유곡면 일원에서 윤해진 본부장, 신정민 의령군수권한대행, 한국전기안전공사 이은석 경남서부지사장, NH농협은행 김한술 경남본부장, 남해화학 하형수 대표이사, 금노NH농협지부 배정용 경남노조위원장 등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손돕기 및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실시했다.

이날 경남농협은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와 바쁜 농번기에 농업인들의 제일 큰 애로 사항인 끼니 해결을 위해 전국 최초로 ‘農사랑 밥차’를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각 기관 임직원 100여명은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서 마늘수확에 구슬땀을 흘리며 깨끗하고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를 위한 벽화 그리기, NH농협은행경남영업본부에서는 자매결연마을인 구소마을의 주거환경이 어려운 농가를 찾아 도배·장판을 교체해주고 마을 주민들과 교류활동도 가졌다.

이날 특히 기업의 농촌 교류활동과 관련한 미담이 될 여러 행사도 진행됐다. 남해화학에서는 농업인을 위해 비료 4톤을 의령군에 전달했으며, 한국전기안전공사 경남서부지사에서는 60여호 농가에 LED 전등을 무상으로 교체했다.

또한 두산중공업 자매결연 마을인 가미마을 주민과 농협에서는 2011년부터 지금까지 10여년간 어려운 농촌을 찾아 일손돕기는 물론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은 두산중공업 임직원들이 최근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힘을 내 경남경제를 일으켜주길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수박 250통과 유제품 4,500개를 보내는 뜻깊은 행사도 가졌다.

윤해진 본부장은 “일손부족 등 어려운 농촌을 위해 함께해준 남해화학과 한국전기안전공사 경남서부지사 임직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가 하루속히 제자리를 찾아가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특히 국가의 균형있는 발전을 위해서는 도시와 농촌, 기업과 농업이 함께 협력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기에 농업, 농촌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신정민 의령군수권한대행은 “기업과 농업, 농협과 농촌이라는 상생발전의 도농교류 활동을 통해 지역 농·축산물 소비촉진으로 이어져 농산물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코로나19로 인한 농촌의 어려움에 활력을 불어 넣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농협은 현재 영농작업반 및 주말영농작업반에서 농촌돕기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