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포스트 코로나 선도할 창업기업 투자 본격화
경남도 포스트 코로나 선도할 창업기업 투자 본격화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6.0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육성·투자하는 50억 원 규모 협약 체결
지역 유망 창업·벤처기업 발굴로 창업생태계 조성
투자뿐 아니라 우수기업 성장 견인차 역할도 기대
경남도가 2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초기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50억 원 규모의 ‘G-StRONG 혁신창업펀드’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가 2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초기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50억 원 규모의 ‘G-StRONG 혁신창업펀드’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가 코로나 이후 경제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창업 생태계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경남도는 2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초기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50억 원 규모의 ‘G-StRONG 혁신창업펀드’ 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를 비롯한 이영민 한국벤처투자대표, 황윤철 BNK경남은행장, 조홍래 울산대학교산학협력부총장, 박준상 시리즈대표, 최상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G-StRONG’은 차세대 성장 스타트업 혁명을 뜻하는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의 투자펀드 브랜드명이다. ‘G-StRONG 혁신창업펀드’는 경남도가 9억 원을 출자하고, 지난 4월 한국모태펀드 출자가 확정돼 특별조합원인 한국벤처투자에서 30억 원, BNK경남은행과 울산대학교산학협력단이 유한책임조합원으로 각각 3억 원을 출자해 결성됐다.

혁신창업펀드는 6월 결성총회를 거쳐 조기에 펀드를 결성하고 이후 7년간 운용되며, 지역의 유망 창업·벤처기업을 집중 발굴해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총 결성예정 금액의 20%인 10억 원 이상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창업기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연내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최근 경남으로 본사를 옮긴 투자전문 민간 액셀러레이터인 시리즈(유)가 공동 업무집행조합원로 참여해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액셀러레이팅 활동으로 지역 우수기업 발굴과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민간투자 기술창업 정부지원 플랫폼인 ‘팁스’ 운영사에 도전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견인할 스타트업들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팁스는 민간 액셀러레이터를 운영사로 선정해 민간이 주도해 선별한 기술창업팀에 투자(1~2억 원)하면, 정부가 R&D, 창업사업화, 해외마케팅 등 최대 9억 원까지 후속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의 창업생태계는 이제 시작단계다. 그동안 기반 구축 등 많은 투자들이 있었고, 그 과정에 강소연구특구 3곳 지정을 비롯해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 창원국가산단 프로젝트의 정부 차원 진행 등이 추진되면서 국내 대기업은 물론 국외기업에서도 참여를 결정하는 등 창업생태계가 구축되는데 좋은 조건이 갖춰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여전히 지역은 창업생태계 구축이 쉽지 않다. 정부차원, 한국벤처투자 차원에서도 지역과 지방의 창업생태계 조성에는 목적의식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역의 창업 생태계를 직접 참여해 창업을 만들어 나가는 스타트업 관계자들에게 ‘경남은 희망의 땅이다’라고 하는 걸 다시 한 번 강조드린다”며 “경남도와 관계기관에서도 적극적으로 계속해서 돕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