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철새정치, 박대출 의원이 나서서 정리하라
[사설] 철새정치, 박대출 의원이 나서서 정리하라
  • 경남미디어
  • 승인 2020.06.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그 유례를 찾기 어려운 철새정치인을 진주시의회 의장으로 옹립하려는 통합당 소속 시의원이 있어서 개탄스럽다. 통합당 소속으로 3선 의원인 조현신을 두고 하는 말이다.

그가 무슨 생각으로 철새정치인을 진주시의회 의장으로 만들려고 하는지 그 속내를 알 수는 없다. 하지만 그가 하는 일이 그대로 진행된다면 이는 자신의 보스인 박대출 국회의원을 죽이고 보수정치를 말아먹고 진주를 망하게 하는 일이 될 것이다.

조현신이 진주시의회 의장으로 옹립하려는 이상영은 원래 통합당 소속으로 시의원을 하던 사람이다. 그랬는데 통합당 공천을 받지 못하자 다른 소속으로 시의원에 나섰다가 낙선을 했다. 시의회에 복귀하기 위해 절치부심하던 이상영은 진주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올라가자 지난번 지방선거에서는 잽싸게 민주당에 입당해 공천을 받았다. 민주당 공천으로 구사일생, 다시 진주시의회에 입성한 이상영은 전반기 원 구성에서 민주당 몫으로 진주시의회 부의장까지 해 먹었다.

이상영은 이렇게 민주당 소속으로 잘 먹고 잘 살다가 후반기 원 구성을 앞두고 갑작스레 민주당을 탈당하여 다시 통합당에 입당했다. 왜 탈당 했는지 궁금해 하고 있었더니 의장을 하겠다고 뛰어다니고 있었다. 이상영이 민주당을 떠남으로써 진주시의회에서 민주당은 그동안 수의 우위에 있다가 갑작스레 소수당이 되어 버렸다. 쥐꼬리만 한 양심이라도 있었다면 이상영이 자신에게 정치적 구명줄을 내려준 민주당에 비수를 꼽는 이 같은 짓을 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이상영이 그런 사람이다.

우리가 과문해서 그런지 우리나라 정치계에서 아직 보수당→진보당→보수당을 오가는 화려한(?)이적 기술을 내보인 정치인을 알지 못한다. 우리나라 정치계 전체에서 찾아봐도 이상영의 철새 행각은 정치 금도를 한참이나 넘어 서고 있는 일이다.

우리가 이상영에게 무슨 개인적인 억하심정이 있겠는가. 다만 남명조식선생의 경의사상이 면면히 흐르고 충효의 도시이자 교육도시라고 자부하는 진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으니 후손들을 위해서라도 원칙을 지키자는 것이다. 진주가 작은 지방도시라 언론의 감시가 소홀하고 시민들이 시의회에 무관심하다 보니 이런 일도 일어나는 것이겠지만 그래도 이번 일만은 안 된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사람을 의장 만들겠다고 3선 시의원이나 되는 사람이 총대를 메고 나서고 거기에 정재욱, 강묘영, 황진선 같은 초선 시의원이 동조하고 다닌다고 한다. 우리는 이 사람들이 과연 제정신인지 의아하다. 이런 일은 시정의 잡배들도 하지 않는 일일 뿐 아니라 시쳇말로 동네 양아치 집단에서도 일어나지 않는 일이다.

이들은 이미 감투욕에 눈이 멀어 우리가 무슨 소리를 해도 말을 들을 사람들이 아니다. 그래서 이제는 박대출 국회의원이 나서서 이 개탄스러운 상황을 정리해야 한다는 게 우리 생각이다.

박대출은 3선 국회의원으로 진주 보수 정계에서는 제일 큰 어른이다. 또 다선의원이 대부분 퇴출된 통합당에서 중앙정계에서도 전도유망한 중진이다. 특히 박대출은 조현신이나 정재욱, 강묘영, 황진선 같은 사람들에게 공천을 줘 지금의 위치에 있게 한 장본인이다. 진주지역정치권에서는 이들 시의원들이 자신의 보스인 박대출의 의중을 벗어나 무슨 일을 도모할 위인들이 도무지 되지 못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특히 조현신은 더욱 그렇다. 그래서 조현신이 주도하고 강묘영, 정재욱, 황진선 등이 추종하며 벌이고 있는 이 모든 작태는 박대출의 묵인 아래 이루어지고 있다는 게 우리 판단이다.

따라서 이들이 벌이고 있는 이 황당한 일의 모든 책임은 박대출이 질 수밖에 없다. 자신의 휘하에서 이런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런 일을 원칙대로 처리하지 않고 박대출이 중앙정계에 가서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박대출 의원이 중앙정계에서 국민들을 상대로 보수정치에 대해 희망을 얘기하고 민주당의 폭주를 질타한다고 할 때 언론이나 국민들, 민주당에서는 뭐라고 하겠는가. 당장 “아이고 그러셔...너나 잘 해라.”는 소리가 나오지 않겠는가.

“나는 모르는 일이다.” 같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그런 소리 말고 박대출은 지금 당장 자신의 휘하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개탄스러운 일을 중단시켜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