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인재 지역에서 키우고 머물 수 있게 한다
지역인재 지역에서 키우고 머물 수 있게 한다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7.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선정
448억 원 투입해 우수인재양성…청년 지역정주 목표
지역 내 17개 대학·49개 지역혁신기관 등 플랫폼 구축
공유형 대학 설립해 제조ENG·제조ICT·스마트공동체 협력
김경수 지사 “기업에게도, 청년에게도 기회의 땅 될 것”
김경수 경남지사가 16일 오전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최종 선정된 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16일 오전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최종 선정된 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경남도가 교육부에서 주관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최종 선정돼 지역 맞춤형 인재양성에 앞장 설 수 있게 됐다.

교육부는 16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경남을 비롯해 충북, 광주·전남 지역혁신 플랫폼이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지역의 대학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우수인재를 육성하고 청년의 지역정주를 높이는데 핵심역할을 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남도는 지역 내 다각적 협업의 장인 ‘경남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협의과정을 거쳐 공유대학인 ’USG 모델’을 개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지자체·대학·산업체의 협업 노력을 극대화하여 지방대학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혁신적 시도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경남 지역혁신 플랫폼’에는 경남도를 중심으로 총괄대학인 경상대를 비롯한 17개 대학, 협약을 맺은 LG전자·센트랄·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도내 11개 기업과 경남도교육청,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전기연구원, 재료연구소 등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한다. ‘제조엔지니어링’, ‘제조ICT’, ‘스마트공동체’ 3개를 핵심분야로 선정했다.

경남도는 사업 첫 해, 플랫폼 사업 조직 운영과 공유형 대학 모델 구축, 핵심분야 연구과제와 기업 현장 교육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30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도비 128억 원과 기타예산 20억 원을 더해 내년 5월까지 총 448억 원이 투입된다.

‘경상남도 지역혁신 플랫폼’은 심의‧의결기구인 ‘지역협업위원회’와 기획‧조정 등 총괄‧관리기구인 ‘총괄운영센터’로 이루어진다. 총괄운영센터 산하에는 대학별 교육혁신 방향 설정과 추진을 지원하고 관리하는 ‘대학교육혁신본부’, 협업 네트워크 구축과 지역 수요기반 사업기획기구인 ‘지역상생본부’, 체계적인 성과관리, 혁신목표 수립기구인 ‘혁신성과관리본부’와 함께 ‘스마트 제조 엔지니어링’, ‘스마트 제조 ICT’, ‘스마트 공동체’ 3대 핵심분야별 팀으로 구성된다.

경남지역혁신 플랫폼은 1개의 총괄대학이 참여대학 전체를 아우르는 교육혁신을 주도하고 3개의 중심대학이 분야별 혁신을 주도해 나가게 된다.

경상대는 총괄대학으로서 대학교육혁신본부를 주관하며 핵심분야 중에서는 ‘스마트 공동체’의 중심대학 역할을 수행한다. 나머지 ‘스마트 제조엔지니어링’은 창원대학교, ‘스마트 제조ICT’는 경남대학교가 각각 중심대학이다.

경남지역혁신 플랫폼의 대학교육혁신방안은 공유형 대학혁신 모델로 ‘USG(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 공유대학’을 구축하여 대학 간 연합 교육과정 개발·운영을 통해 핵심분야별로 공동의 학사조직을 구성하고 학점 교류와 교육과정 공동운영을 통해 소정의 이수자격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대학들은 대학교육혁신본부 내에 공동 거버넌스를 구성하여 학점교류와 교육과정 공동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협의하여 결정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플랫폼은 한국연구재단과 사업 협약을 체결하게 되며 또한 대학교육혁신 참여대학은 총괄대학의 장과, 핵심분야별 과제 참여기관은 중심대학의 장과 참여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2021년 5월까지 1차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김경수 지사는 “이번에 교육부로부터 공모 선정된 사업은 각 지역, 권역의 특성에 맞는 산업과 연계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지역에서 직접 양성하는 사업이다”며 “지역 실정에 따른 대학교육체계 개편과 인재 육성, 기술 개발을 추진함으로써 적어도 권역별로는 특성에 맞는 경쟁력을 키울 수 있게 될 것이다. 지역이 수도권과 맞설 수 있을 때 비로소 기업에게도, 청년들에게도 ‘기회의 땅‘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