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상의, 신진주역세권사업에 지역건설업체 참여 재촉구
진주상의, 신진주역세권사업에 지역건설업체 참여 재촉구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8.0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업체로 입찰 제한해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해야”
진주상의 전경.
진주상의 전경.

진주상공회의소가 3일 진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신진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2지구 공동주택 용지 분양에 대해 지역건설업체가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참가지역을 제한해 달라고 재촉구했다.

진주상의는 “지역건설업의 경기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타지역 업체가 우리지역 일감을 가져갈 경우 지역업체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신진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진주시가 사업 주체인 만큼 수익보다 지역업체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전국 최고가 입찰은 분양가 상승이라는 부작용을 가져오게 된다.”며 “높아진 토지 가격은 분양가에 고스란히 반영되게 되며 결국 공동주택을 분양받을 우리지역 시민이 더 많은 돈을 주고 구입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또한 “최근 몇 년 간 진주혁신도시를 비롯한 많은 공동주택을 타지역 업체가 진행했고, 하도급 역시 타지역 업체가 대부분 맡았는데 이로 인한 지역업체에 대한 낙수효과가 있었는지 되짚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진주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각종 경제 지표들은 악화일로를 거듭하고 있고, 우리 지역 건설 경기 역시 지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나빠질 것으로 조사됐다”며 “작금의 상황을 고려해서라도 지역 마지막 대형 프로젝트인 신진주 역세권 도시개발사업(2지구)을 지역제한으로 추진해 공사주체, 협력업체, 자재구입등이 역내에서 이루어져 지역경제가 선순환될 수 있도록 시장님의 조속한 정책결정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주상의는 지난 5월 22일에도 신진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2지구의 전국 경쟁입찰 방식을 우려하고 지역건설업체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는 건의문을 진주시에 전달한 바 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