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남강댐 방류 늑장 대응으로 피해 키웠다”
“진주시, 남강댐 방류 늑장 대응으로 피해 키웠다”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8.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후 진주시의원 ‘양옥마을 침수’ 관련 주장
“침수된 후에도 대피하라는 문자 메세지만 발송”
“진주시-남강댐 간 소통부재 피해 키웠다” 주장

수자원공사 “방류 3시간 전 지자체 등에 통보·경보방송”
진주시 “초당 방류량에 침수 정보 없어 대응 못 해”
8일 양옥마을이 물에 잠긴 모습.
8일 양옥마을이 물에 잠긴 모습.

최근 발생한 남강댐 하류인 진주시 내동면 양옥마을 일대의 침수에 대해 진주시가 늑장행정으로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인후 의원이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내동면 일대는 남강댐이 방류를 하면 상습침수지역인데 적절한 대비책을 마련하지 않아 피해가 커졌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남강댐이 대량 방류를 하기 전부터 내동면 양옥마을이 침수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런 와중에 진주시와 남강지사는 전혀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진주시는 내동면 애안골 침수 대비조차 세우지 않아 침수피해를 더 키웠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부분이 신속하게 행동할 수 없는 어려운 고령층인 마을 주민들인데 대피하라는 문자만 보내면 어떻게 하느냐.”며 “행정을 동원해 주민들을 직접 대피시키는 등 최소한의 안전조치도 취하지 않아 인명피해를 낳을 수도 있었다.”고 비난했다.

정 의원은 “이번 내동면 침수사태는 인명사고로 연결되지 않았을 뿐이지 인재임이 분명하다”며 “진주시와 수자원공사 남강지사와의 소통 부재 원인이 무엇인지, 이번 침수사태 본질이 무엇인지, 책임자는 누구인지 철저히 규명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 남강지사는 대량의 댐 방류는 수위가 한계에 일러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수문 방류 3시간 전부터 댐 하류지역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문을 발송하고 경보방송 등 사전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호우 예보가 있었던 만큼 사전 방류량을 늘려 댐 수위를 조절했더라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진주시 관계자는 “본류 방향으로는 몇 톤이 방류되면 어디까지가 침수되는지 정보가 있어 대비를 하는데, 가화천 방향으로는 수자원공사 남강지사에서 관리를 하기에 저희에게 정보가 없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던 점도 있다”며 “이번 사건 이후 남강지사로부터 초당 방류량에 대한 침수 정보를 요구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자체적인 대응체계를 갖출 것이다”고 말했다.

8일 양옥마을 주택과 농경지가 급격히 불어난 물에 잠겨 침수피해를 입은 모습.
8일 양옥마을 주택과 농경지가 급격히 불어난 물에 잠겨 침수피해를 입은 모습.

한편 지난 7일부터 8일 오후 12시까지 거창에는 315.5mm, 합천 252mm, 산청 353.6mm, 진주 196.63mm 등 집중호우로 서부경남 대부분 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이에 수자원공사 남강지사는 사천만(가화천) 방면으로 8일 오전 5시에 초당 3200톤(t)을 방류하고 점쳐 늘려 오전 10시에는 5400톤의 물을 방류했다. 남강 본류인 진주방면으로는 오전 10시부터 초당 600톤의 물을 방류했다. 남강댐이 사천만 방면으로 5000톤 이상 방류한 것은 2002년 태풍 루사 이후 18년 만이고, 진주방면인 본류 쪽으로는 남강댐 운영 이후 처음으로 600톤 이상의 많은 양이 방류됐다.

남강댐에서 대량의 방류가 이어지면서 남강변 지역의 주택들과 농경지에는 크고 작은 피해들이 발생했다. 진주시 내동면 양옥마을 애안골에서는 주택 15가구가 침수되고 2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사천 가화천 인근에서도 주택 7가구도 침수되고 마을 진입로가 침수되면서 24가구가 고립되기도 했다.

특히 남강댐 사천만 쪽 수문에서 불과 300m거리에 있는 양옥마을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물에 도로가 잠겨 시동 꺼진 차를 버리고 산길을 넘어왔던 2명과 주민 8명이 겨우 몸만 빠져나와 뒷산으로 피신하여 119의 구조로 구명보트를 타고 나와 인명피해도 발생할 뻔했다.

양옥마을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마을 앞 도로에서 1m 정도 아래에 있던 물이 5분 만에 도로 위까지 차오르고 2시간 만에 지붕까지 차버렸다”며 “갑자기 불어난 물에 그나마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것은 마침 처가에 들른 사위가 움직이지 못하는 이웃 어르신 3분을 업어 대피시키는 등의 활동 덕분에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양옥마을 침수가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점에서 인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양옥마을 주민은 “이날 급격히 늘어나는 물에 비해 방수량을 늘린다는 문자도 늦었고, 도로를 차단하거나 주민들 긴급 대피하라는 다른 어떤 행정적인 조치도 없었다.”며 “200~300톤 방류시 마다 되풀이되는 대피 경고 녹음 방송은 양옥마을 대부분 고령인 주민들에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수해복구 후 피해 사항을 확인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강정태 기자

8일 양옥마을이 침수되면서 물에 잠겼던 차들.
8일 양옥마을이 침수되면서 물에 잠겼던 차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