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그림 속에 목화 꽃을 형상화해 그려 넣는 한국화가
[인터뷰] 그림 속에 목화 꽃을 형상화해 그려 넣는 한국화가
  • 경남미디어
  • 승인 2020.08.19 11: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숙 한국화가

목화시배지 추억으로 목화 꽃 형상화하게 돼
서구 사람들 박 작가 그림의 신비한 색에 반해
런던 전시회, 박 작가 한국화를 입체화하게 돼
학원 그만두고 10년 전부터 전업 작가로 출발
해외전시 50회 등 400여 회 이상 전시회 개최
박영숙 한국화가의 작품 중 '상승기류 9'
박영숙 한국화가의 작품 중 '상승기류'

박영숙(55) 한국화가는 늘 목화 꽃을 그린다. 그가 산수화를 그려도 그 속에 목화 꽃을 형상화해서 그려 넣는다. 그래서 화단에서는 물론 그림애호가들도 목화 꽃 형상의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것을 보면 박영숙 작가의 그림임을 알아본다고 한다.

박 작가가 자신의 그림 속에 목화 꽃을 때로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때로는 추상화하여 그려 넣는 것은 그가 태어난 곳이 우리나라 목화의 시배지인 단성 출신이기 때문이다. 그는 어릴 때 학교를 오가면서 목화 꽃이 필 때면 목화의 애기솜을 따 먹기도 하고 꽃으로 놀이를 하면서 컸다. 그런 그의 추억이 커서 그림을 그리면서 목화 꽃을 언제나 그림 속에 녹아들게 했다. 지금은 그런 목화 꽃이 그의 예술을 상징하게 됐다.

박 작가는 2013년 영국 런던에서 개인전을 가진 것이 자신의 예술세계를 심화시키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됐다. 그때 영국 사람들이 박 작가의 색에 매료됐다. 물론 서양화 중심의 세계에서 큰 유럽 사람들이라 한국화를 자주 접하지 않은 점도 있었지만, 영국의 관람객들이 박 작가의 색에 매료됐다. 서양화와는 다른 독특한 느낌을 주는 박 작가의 색에 관람객들이 찬사를 보냈다. 그때 전시회를 마치고 런던의 갤러리 투어를 하던 박 작가의 눈에 그림을 입체화하는 영감이 떠올랐다. 그 이후 박 작가는 자신의 회화를 입체화하기 시작했다. 그 작업 또한 화단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것이었다. 지금의 박 작가 특유의 화법으로 자리 잡은 한국화를 입체화 한 화풍은 그런 인연으로 탄생했다.

박 작가는 열심히 하는 작가이다. 그림이 너무 좋아 시작했고 지금도 그림을 그리는 시간은 모든 것을 잊을 정도로 몰입한다. 그래서 늘 남편에게도 자신이 죽는 날이 그림을 그리지 않는 순간이라고 말한다.

박 작가는 지금까지 50여 회의 외국에서 전시회를 비롯해 총 400여 회의 전시회를 가졌다. 작품도 1000점 이상을 작업했을 정도로 부지런하다는 평을 화단에서 듣는다.

박 작가는 1965년 산청군 단성면에서 태어났다. 단성고등학교와 경남대 미술교육과를 졸업하고 작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러나 작가로서 생업이 불가능해 미술학원과 어린이집을 경영하다가 2010년부터 본격적인 전업 작가의 길을 걷고 있다.

박영숙 작가는 어릴 적 추억으로 자신의 그림 속에 늘 목화 꽃을 형상화 해 그려 넣는 것으로 유명하다.
박영숙 작가는 어릴 적 추억으로 자신의 그림 속에 늘 목화 꽃을 형상화 해 그려 넣는 것으로 유명하다.

다음은 박영숙 한국화가와의 대담내용이다.

▲한국화를 선택하게 된 동기가 뭔가.

-지금도 큰 변화가 없지만 제가 미술대학에 입학했을 때도 한국화는 완전히 쇠퇴한 상태였다. 그렇지만 정서적으로 한국화가 좋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 선택했다. 지금까지 노력했어도 이런 상황을 반전시키는 것은 쉽지 않았다. 요즘도 여전히 서양화가 압도적이다.

▲한국화가 부흥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가. 우리 것을 낮춰보는 것 때문인가.

-그런 면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그런 면 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한국화를 하기가 어렵다는 사실이다.

▲어떤 면에서 그런가.

-서양화는 표현하기가 쉽다. 초보자도 금방 표현해 낸다. 그런데 한국화는 화선지에 그리는 것이다 보니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수준 있는 그림을 그리기가 어렵다. 또 일반 대중도 한국화 보다는 서양화를 소장하는 것을 더 선호한다. 그렇다 보니 한국화가 점점 더 침체하는 분위기이다.

▲올해는 어떤 전시회를 했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반적으로 전시회가 드물었다. 그렇지만 지난 7월 22일부터 일주일간 마산롯데백화점에서 열린 경남대미대출신들의 동문전이 의미가 있었다. 올해가 33회째였는데 저는 3회부터 한 번도 빠지지 않았다. 동문전은 같은 길을 가는 동문들과 함께 하면서 제가 어떻게 변화돼 가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참 좋다.

▲박 작가의 화풍은 무엇인가.

-한국화의 전통을 가져가면서 현대적으로 표현하는 게 제가 추구하는 화풍이다.

▲박 작가의 그림에는 모두 꽃이 형상화 돼 표현된다. 이유가 무엇인가.

-제 그림에 등장하는 추상화 된 꽃은 목화 꽃이다. 제가 태어나고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 문익점 선생이 우리나라에 목화를 들여와 처음 심어 퍼뜨린 경남 산청군 단성면이다. 어릴 때 학교를 오가면서 늘 목화 꽃이 필 때면 꽃을 따 먹으면서 놀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그림을 그리면서 늘 목화 꽃을 상징으로 표현하게 됐다.

▲그림마다 목화 꽃이 조금씩 다르다.

-해가 갈수록 그 모양이 조금씩 변한다. 그런데 사실 목화 꽃은 자세히 보면 그 꽃이 조금씩 변한다. 처음 목화 꽃이 피면 흰색이다. 그것이 노란색으로 바뀌었다가 질 때면 핑크빛으로 변한다. 그런 목화 꽃의 속성도 있을 것이고 제가 그림이 성숙하면서 모양이 변하는 측면도 있을 것이다.

▲그림에 꽃을 표현하는 것은 박 작가 고유의 방식인가.

-그렇다. 지금은 화단에서도 그렇고 일반인들도 제 그림을 알아보는 사람들이 많다. 이중섭 작가가 소를 주요소재로 표현했듯이 저는 꽃을 제 나름의 기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최근에는 그림에 입체를 더하고 있던데.

-그렇다. 2013년 영국 런던에서 개인전을 했다. 그때 얻은 영감이다. 전시회를 마치고 런던에 있는 갤러리를 보러 간적이 있었다. 그때 어떤 갤러리에서 그림을 입체화 하는 것을 봤다. 그 모습에 영감을 얻어 저도 입체화를 시도했다. 마침 반응이 좋아서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

▲한국화에 입체를 시도하는 것은 화단에서 처음 있는 일인가.

-그렇진 않다. 화선지를 입히는 방법은 있었다. 그런데 저는 좀 더 독특한 나만의 기법으로 입체를 표현하고 있다. 제가 하는 방식은 제가 유일하다. 그림에 꽃을 표현하고 이를 입체화 하는 것으로 제 고유의 방식이 진화했다.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 전시회는.

-2013년에 한 영국 런던에서의 전시회가 기억에 남는다.

▲어떤 점이 그런가.

-그때가 개인전이었다. 관람객들이 와서 제 그림의 색깔을 신비하게 생각했다. 어떻게 그런 색깔이 나오는지 계속 물어보더라. 외국인들의 눈에는 한국화의 색깔이 처음 보는 것이다 보니 매우 신비하게 본 것 같다.

▲한국화의 색과 서양화의 색이 다른가.

-그렇다. 서양화도 수채화의 색과 유화의 색이 다르듯이 한국화의 색은 서양화의 색과 다르다. 한국화는 한지와 물감이 서로 융합해 색이 나타난다. 그래서 물감 고유의 색이 나타나는 서양화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어떻게 다른가.

-한국화는 예를 들어 빨간색 꽃을 그린다고 하자. 그러면 100번 이상 연한 빨간색으로 칠한다. 이렇게 100번 이상 물감이 한지에 묻어 들면서 진한 빨간색이 되는 것이다. 한 번에 빨간색을 진하게 칠하는 유화와는 근본적으로 작업과정이 다르다. 그렇다 보니 한국화는 진한 색이라도 빛이 반사되지 않는다. 색이 진해도 부담스럽지 않고 부드럽다. 그런 특징을 한국화는 가지고 있다. 그래서 한국화에 매료되는 사람들이 많다.

▲그때 그림도 많이 팔렸나.

-10점 정도 팔았다. 많이 판 것이다.

▲그럼, 유럽에서 정착하는 게 더 낫지 않았나.

-한국화 작가로서는 유럽에 정착하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이다. 저도 용기가 있었더라면 그리 했을 것이다. 그러나 당시에는 그런 용기는 없었다.

▲지금까지 외국에서 전시회는 몇 번이나 했나.

-영국, 프랑스, 홍콩, 중국 등에서 약 50회 정도 했다.

▲외국 전시가 국내 전시보다 관람객 반응이 더 낫나.

-아무래도 그렇다. 국내는 한국화를 잘 안다는 선입견이 있다. 외국은 처음 보는 화풍이다 보니 아무래도 반응들이 더 낫다.

▲지금까지 총 전시회는 몇 번 정도 되나.

-국내외를 합쳐서 400회 정도 되는 것 같다.

▲본인은 다작을 하는 편인가.

-그렇진 않다. 지금까지 1000점 이상 그림을 그렸을 것 같은데 많이 그리는 편에 속한다.  대학졸업 후 생활전선에 뛰어들어 학원도 운영하고 어린이집도 경영했다. 그렇게 한 다음에 전업 작가에 뛰어들었다.

▲왜 전업작가를 시작했나.

-대학 졸업후 생업에 종사하면서 꾸준히 그림을 그렸다. 그러나 전업작가가 아니고서는 갈증해소가 되지 않아 10년 전에 생업을 다 그만두고 전업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그럼 생활은 어떻게 하나.

-남편이 벌고 또 제가 그동안 모아둔 돈을 써 가면서 하고 있다.

▲작가를 해서 버는 돈으로는 어렵나.

-우리 화단의 불편한 진실인데 그림을 팔아서 버는 돈으로는 재료값을 충당하기에 빠듯하다.

▲그렇게 어려운 길을 왜 가나.

-그래도 저는 그림을 그릴 때가 제일 행복하다. 제가 행복하기 때문에 힘들지만 이 길을 가는

거다.

▲고향이 어디인가.

-1965년 경남 산청군 단성면 관정리에서 태어났다.

▲학교는 어떻게 되나.

-소남초등학교, 단성중학교, 단성고등학교, 경남대학을 나왔다.

▲사회활동은 어떤 걸 하고 있나.

-한국미술협회 진주지부 기획위원장을 맡고 있다. 또 여성작가 아름다운 여행전을 5명이 창립하였고 15년 동안 회장을 역임하면서 단체를 탄탄하게 만들었다. 아름다운 여행전은 지금은 대작을 창작해 내는 보고싶은 전시회 그룹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앞으로의 꿈은 무엇인가.

-저는 정말 그림을 좋아한다. 그래서 죽을 때까지 그림을 그리는 게 제 소원이다. 제가 그림을 그리지 못할 때가 죽는 날이다. 그런 이야기를 늘 남편에게 한다. 대담 황인태 회장

박영숙 한국화가의 작품 중 '상승기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린아빠 2020-08-21 16:07:31
작가님 리스펙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