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참여연대 “진주시, 특혜채용 의혹 조사하라”
진주참여연대 “진주시, 특혜채용 의혹 조사하라”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9.15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이 책임감 느낀다면 적극적 협조해야”
진주참여연대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진주시 고위공무원 자녀 공무원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조사를 촉구했다.
진주참여연대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진주시 고위공무원 자녀 공무원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조사를 촉구했다.

진주참여연대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진 진주시 고위공무원 자녀 공무원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조사를 촉구했다.

진주참여연대는 “특혜채용 의혹이 일자 진주시는 보도자료로 ‘공무원 행동강령 미이행에 따른 임용 자녀 자진 사직’, ‘직무관련자 사적 이해관계 미신고’ 등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러한 주장만으로 의혹은 전혀 풀리지 않는다”며 “공개된 면접시험성적표를 보면 채용과정 전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진주참여연대의 특혜채용 의혹이 일고 있는 진주성사적지 공무직 면접시험 성적 분석에 따르면 면접위원 5명이 특혜의혹 합격자를 제외한 10명의 면접자에게는 면접위원 A씨가 평균 38점, 위원 B씨는 평균 34.6점, C씨는 39점, D씨는 35.4점, E씨는 35.6점을 부여했다.

하지만 특혜의혹 합격자에게 A씨는 50점, B씨는 46점, C씨는 50점, D씨는 42점, E씨는 44점을 부여했다.

진주참여연대는 “특혜의혹 합격자는 서류심사에서 13점으로 9등이었고, 최고점은 18점으로 2명이 있었다. 그러나 면접에서 큰 점수 차이로 최종 합격돼 채용 특혜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외에도 최종 집계 및 결과표에서 서류심사 부분이 기존 자료와도 틀린 부분이 많고, 이상한 점들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몇가지 정황을 살펴볼 때 이번 채용비리 의혹은 꼬리 자르기로 끝나서 될 일이 아니다”며 “이 채용비리의 최종 결재권자는 진주시장이기 때문에 시장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 시장이 책임감을 느낀다면 적극적으로 채용비리 의혹을 밝히는데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주참여연대는 “이번 채용의혹은 진주시 공무원 채용에 대한 ‘연줄 채용’, ‘선거공신 채용’, ‘금품 채용’ 등 항간에 떠도는 소문들에 대한 신빙성만 높여주고 있다”며 “이번 채용의혹을 정확히 밝히지 못한다면 공직사회의 공정성은 의심받고 만연한 불평등에 대한 우려는 행정의 신뢰를 낮추며 단체장의 무능함만 드러낼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날 △진주시의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진주시의회는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힐 것 △진주시는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전면 공개할 것 △진주시장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시의회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등을 촉구했다.

한편 진주시 간부공무원 자녀 특혜채용 의혹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진주시 인사 실무를 총 책임진 퇴직한 전 행정과장이 재임시절 자녀들이 청원경찰, 공무직 공무원에 채용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행정안전부에서 간부공무원의 두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진주시의회도 행정사무조사권 발동을 검토하고 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