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문화시설 내달 4일까지 임시 휴관 연장
진주 문화시설 내달 4일까지 임시 휴관 연장
  • 박기태 시민기자
  • 승인 2020.09.2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는 정부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오는 27일까지 연장되고 추석 연휴기간 동안 타 지역 관람객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문화시설의 휴관을 다음달 4일까지 연장한다._사진은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전경.
진주시는 정부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오는 27일까지 연장되고 추석 연휴기간 동안 타 지역 관람객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문화시설의 휴관을 다음달 4일까지 연장한다._사진은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전경.

진주시는 정부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오는 27일까지 연장되고 추석 연휴기간 동안 타 지역 관람객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문화시설의 휴관을 다음달 4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현재 임시 휴관 중인 문화시설은 익룡발자국전시관, 목공예전수관, 이성자미술관, 청동기문화박물관 등 4개소이다.

한편, 지난 2월부터 휴관에 들어갔던 이성자미술관은 시설확충공사를 마무리하고 이성자 화백의 소장품전(展)으로 새롭게 단장을 완료했으며, 청동기문화박물관은 9월부터 시작한 시설개선 공사와 실감콘텐츠 제작 및 설치가 진행 중에 있어 사업이 마무리되는 올해 12월까지 휴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 연장으로 문화 시설을 이용할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이번 추석에는 가급적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기태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