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지역 도의원들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 반대”
진주지역 도의원들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 반대”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1.02.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원 4명 교육센터 이전 반대 움직임에 힘 보태
“국토부 지역 상생 방안 마련하고 심의 보류해야”
진주지역 경남도의원인 (왼쪽부터) 유계현·김진부(국민의힘), 장규석(더불어민주당), 이영실(정의당) 등 4명의 의원들이 16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진주지역 경남도의원인 (왼쪽부터) 유계현·김진부(국민의힘), 장규석(더불어민주당), 이영실(정의당) 등 4명의 의원들이 16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국토안전관리원이 진주혁신도시에 위치한 교육센터(구 인재개발원)를 김천으로 이전하려 하자 진주에서 이를 반대하는 움직임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진주지역 도의원들도 힘을 보탰다.

진주지역 경남도의원인 장규석(무소속), 김진부·유계현(국민의힘), 이영실(정의당) 등 4명의 의원들은 15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토안전관리원은 지난해 10월 15일 당초 지방이전계획에는 인재교육센터를 본사가 있는 진주에 두기로 했는데 불과 한 달 뒤 김천으로 이전하는 변경계획안을 내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주혁신도시는 교육센터 교육생들의 편의를 위해 숙박 및 상가 시설이 계획됐는데, 이전한다면 소상공인들에 대한 행정의 신뢰가 추락하고 혁신도시 안정 정착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정책에도 역행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이전한 기관을 다시 이전하는 것은 지역 간 갈등을 조장하고 전국 여러 혁신도시에도 나쁜 선례가 된다”며 “국토부는 양 지역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방안을 마련할 때까지 심의를 보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진주지역에서는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진주 존치를 위해 조규일 진주시장과 지역 국회의원이 전방위적인 공동대응에 나서는 등 이전반대 움직임이 고조되고 있다.

조 시장은 지난 9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방문해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면담을 가졌고, 같은 날 박대출, 강민국 국회의원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김천이전 반대의사을 전달하고 진주 존치를 건의했다.

지난 8일에는 진주시의회 의원 전원이 교육센터 이전 반대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으며, 진주상공회의소에서는 교육센터 이전 반대 건의문을 청와대, 국회 등에 보내기도 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