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령 460년 古梅 남명매 만개한 산천재
수령 460년 古梅 남명매 만개한 산천재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1.03.0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칩을 앞둔 4일 산청군 시천면 남명 조식 유적지 산천재의 ‘남명매’가 만개해 발길을 붙잡는다.

올해 수령 460년을 맞는 이 매화는 남명이 61세이던 명종 16년(1561)에 직접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산천재 앞뜰에서는 지리산 천왕봉이 한 눈에 들어와 매년 봄 많은 매화 탐방객들이 이곳을 찾는다.

옛부터 '남명매'는 단성면 남사예담촌 '원정매', 단속사지 '정당매'와 더불어 '산청 3매'로 일컬어진다. 신종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