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는 하동알프스 프로젝트 추진 중단시켜라”
“경남도는 하동알프스 프로젝트 추진 중단시켜라”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1.04.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사업자가 포기한 사업 하동군이 추진 의사 밝히자
환경단체들 경남도에 계획승인·도비지원 등 거절 요구
경남환경운동연합 등 14개 환경단체가 1일 오전 경남도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하동 알프스프로젝트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 등 14개 환경단체가 1일 오전 경남도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하동 알프스프로젝트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스프로젝트와 관련해 민간사업자의 사업 포기에도 하동군이 사업 추진 의사를 강력히 밝히자 환경단체들이 상급기관인 경남도를 찾아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 등 14개 환경단체는 1일 오전 경남도 서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하동 알프스프로젝트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하동 알프스프로젝트의 핵심인 1500억 산악열차사업이 민자유치 실패로 좌절된 마당에 산악열차를 보조하는 150억 모노레일 사업을 공적 자금으로 계속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하동군이 이렇게 무모한 계획을 고집하는 배경에는 경남도의 비호와 무책임한 정책이 자리잡고 있다”며 “2017년부터 지난 4년간 경남도는 하동군의 상급기관으로서 하동알프스 프로젝트의 잘못된 진행을 바로잡을 기회가 있었음에도 수수방관을 넘어 적극적인 협력자로 작용해 왔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경남도청은 하동군과 함께 하동알프스 프로젝트를 초기부터 기획하고 추진해온 공범자로, 지금이라도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하동군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며 “김경수 도지사와 경남도청의 의지만 있다면 지금이라도 이 잘못된 사업을 멈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남도에 △하동군이 모노레일사업을 위해 추진하는 ‘군 관리계획’을 승인하지 말 것 △하동군의 모노레일 사업에 투입될 예정인 22억의 도비 지원 거절 등을 요구했다.

하동알프스프로젝트는 공공 150억원·민자 1500억원 등 165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화개·악양·청암면 일원에 무가선 열차 12㎞, 모노레일 2.2㎞, 케이블카 3.6㎞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지난 19일 민간사업자인 대림건설에서 지리산산악열차반대대책위원회의 본사 및 그룹 집회 등으로 기업 이미지 훼손에 대한 부담과 환경민원 등이 해결되지 않아 하동군에 사업을 포기한다고 알렸다.

그러나 하동군은 대림건설의 효력 만기 종료 통보와 무관하게 새로운 사업시행자를 공모·선정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