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소상공인 점포 경영환경개선 96개 업체 지원
산청군 소상공인 점포 경영환경개선 96개 업체 지원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1.04.08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7600만원 투입 노후간판·테이블 교체 등
창업 6개월 이상·제로페이 가맹업자가 지원대상

산청군은 1억7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소상공인 점포 경영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경영환경개선사업은 대표적인 코로나19 극복 지원사업 중 하나로 군을 올해 96개 업체를 최종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 52개 업체에 1억4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올해도 예산 규모를 1억7600만원으로 늘려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 1월 말부터 신청서를 접수, 서류심사 등 자체 심사와 경남도의 최종 확정을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사업비는 점포별 총 시설개선비 등의 80% 이내에서 점포당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된다. 시설개선비의 20%와 지원한도 초과분은 사업주가 부담한다.

창업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으로 제로페이 가맹업자가 지원대상이다. 지원사업은 옥외간판 교체, 내외부 인테리어 개선, 화장실 개선, POS 시스템(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 구매 설치, 시설집기류 구매, 코로나19 방역시설, 홍보(홈페이지 구축, 전단지, 리플렛, 카탈로그, 판촉물 제작 지원 등이 해당된다.

김명문 경제전략과장은 “계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 어려움이 크다”며 “이번 사업이 사업장의 시설 개선은 물론 경영난 극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지난 1월 35억원의 예산을 들여 군민 1인당 10만원의 산청형 긴급재난지원금(산청사랑상품권)을 지급, 경기부양에 힘을 실었다.

이외에도 지난해 초 임시휴장을 실시한 공설시장 상인들을 돕기 위해 모든 점포를 대상으로 휴장기간 동안의 사용료를 100% 감면하기도 했다.

특히 전 공무원이 동참하는 산청사랑상품권 구매액을 월 3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60% 가량 늘리는 한편 모바일 및 지류 산청사랑상품권 구매시 10%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신종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