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보은인사·측근 챙기기 ‘도 넘었다’
조규일 진주시장 보은인사·측근 챙기기 ‘도 넘었다’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09.2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장 퇴직한 고위공무원 진주시 출자법인 대표자에 선임
과장 퇴직한 전 공무원도 같은 기관에 본부장으로 근무
진주시복지재단에도 캠프출신 전 공무원 사무총장에 위촉
선거캠프 출신 주요 인사들 시 산하단체 주요보직에 임명
이창희 전 시장에 비해서 월등히 많은 측근 챙기기 벌어져
진주시 정촌면에 조성중인 진주뿌리산단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 조감도. 진주시 출자기관인 진주뿌리산단에는 최근 대표자와 본부장에 진주시 퇴직 고위 공무원이 임명되어 진주시장의 측근 챙기기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진주시 정촌면에 조성중인 진주뿌리산단 진주뿌리기술지원센터 조감도. 진주시 출자기관인 진주뿌리산단에는 최근 대표자와 본부장에 진주시 퇴직 고위 공무원이 임명되어 진주시장의 측근 챙기기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의 캠프 출신 인사와 측근 공무원들이 시 출자기관과 산하기관의 주요 요직을 차지하는 것이 과도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자신의 선거를 도운 단체 임원들을 시 산하단체 요직이나 별정직 공무원에 임명한데 이어, 진주시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에 퇴직한 공무원들이 대거 자리를 차지하면서 보은인사·측근 챙기기가 도를 넘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이에 조 시장이 취임 초기부터 외친 공감·소통하는 시정구현이 측근 챙기기 의혹으로 온갖 구설과 잡음에 휩싸여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진주시에 따르면 조 시장의 취임 후 후보시절 선거캠프 참모들이 줄줄이 요직에 임명되고 퇴직한 공무원들이 시 산하기관이나 출자기관에 채용됐다.

지난 6월 말에 국장 직위로 퇴임한 전 진주시공무원 A씨는 퇴임하자마자 다음 달인 7월 중순 진주시 출자기관인 진주뿌리산단개발(주)의 대표자로 선임됐다.

게다가 과장으로 퇴직한 B씨도 지난 1월부터 진주뿌리산단개발의 본부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이창희 전 시장 시절에는 이 회사에 퇴직공무원은 1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진주뿌리산단개발은 진주시가 40%, 현대ENG(주) 외 콘소시엄이 60%(국제디앤씨 41%·현대ENG 8%·한반도건설 5%·한국투자증권 6%) 출자한 특수목적법인으로 진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정촌면 진주뿌리산업단지 개발을 맡고 있다.

대표자로 근무하고 있는 A씨는 퇴임하기 전까지 뿌리산단 개발을 관리·감독하고 책임진 공무원으로써 퇴임 후 시 출자기관에 대표자로 들어간 것에 대해 지역사회의 여론이 곱지 않다. 또한, 본부장마저 전 시청 공무원이 맡고 있어 산단개발 전문성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진주시 관계자는 “A씨는 출자자본 41%로 최고 지분율을 가진 민간업체에서 추천으로 이사회를 개최해 이사회 결정으로 대표자에 선임됐다”고 해명했으며 “B씨에 대한 선임은 채용공고에 따라 채용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장 직위의 고위 공무원이 퇴임하자마자 진주시 출자기관에 대표자로 선임되는 것은 출자지분을 40%나 가지고 있는 진주시에서 영향력을 행사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들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퇴임하는 고위 공무원이 퇴임한 지 3주도 안 돼 시가 출자하는 기관에 대표자로 임명되는 것은 사전에 영향력을 행사했을 것으로 의심된다.”며 “뿌리산단 개발은 저조한 분양률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시장의 지역경제보다 측근 인물 챙기기는 전문적으로나 윤리적으로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진주시복지재단도 구설에 오르고 있다. 진주시복지재단은 전임 시장 시절 시와 이해관계가 있는 업체들의 로비창구로 활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진주시 좋은세상 복지재단’에서 시가 좋지 못한 인식을 변화시키려고 명칭을 변경했다.

그러나 선거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전 공무원 C씨가 재단의 사무총장으로 위촉되면서 구태를 벗어나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위촉은 공모절차를 거쳤다지만 C씨 1명만 단독 신청해 요식행위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받고 있다.

특히 복지재단의 경우 사회복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민간에 해당 분야 경력자들도 있지만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전 시청 공무원을 앉히면서 전문성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사무총장은 최저 4000만 원 정도의 연봉과 별도의 수당을 받으며 사무총장과 사무국 직원 급여 등 운영경비는 진주시에서 지원한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읍면동별로 조직이 구성된 ‘진주시 좋은세상 협의회’에서 명칭이 바뀐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역의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시가 진주시복지재단으로 세금 낭비를 자초하고 있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도내에서는 18개 시·군 중에서 진주시를 비롯해 양산시, 거제시 등 3곳만이 복지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진주시 관계자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발굴해 정부제도를 통해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복지재단은 기부금을 통한 사업으로 나눔 활동을 전개하는 곳”이라며 “사무총장 자리는 재단에서 시와 연계·협력해야 하는 사업이 많기에 전직 공무원이 채용된 것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조 시장은 자신의 선거를 도운 한 단체의 임원들을 시체육회 사무국장,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국장, 별정직 6급 정무보좌관, 9급 별정직 공무원 등 진주시 산하단체 및 주요보직으로 채용하면서 과도한 보은 인사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