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신종 CV(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총력 대응
경남도 신종 CV(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총력 대응
  • 강현일 기자
  • 승인 2020.01.3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 주재 점검회의 의·약사회장 참석
방역대책본부→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홍보 강화·가짜뉴스 배포 엄단 공포 차단
도지사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등 대책회의.(사진=경상남도)
도지사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등 대책회의.(사진=경상남도)

경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총력대응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우리나라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0일 이후 가동돼 온 방역대책본부에서 격상된 조치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세계보건기구(who)는 현 상황과 관련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정부는 감염병 재난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 주의, 경계, 심각’ 4단계로 운용하고 있으며 현재는 ‘경계’ 수준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고 있다. ‘심각’ 단계로 상향되면 국무총리가 본부장을 맡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된다.

김경수 지사는 31일 오전 도청 재해대책본부 영상회의실에서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지금부터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고비가 될 듯하다”며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대처할 수 있는 최선의 대비태세를 갖춰 달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모두발언에서 “일선에서 방어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이 현장에 집중할 수 있게끔 가능한 인력을 최대한 확인해서 지원하라”며 현장 지원 강화를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도 실국본부장들과 함께 최성근 경남의사회장, 최종석 경남약사회장이 참석했다. 두 사람은 “증상자들이 병․의원이나 약국을 직접 찾지 않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의·약사회 차원에서도 이같은 홍보를 하고 있지만 도에서도 적극 전파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건행정과를 비롯한 유관부서의 대응 관련 추진사항 보고가 이어졌다. 소통기획관은 대도민 홍보 강화, 통합교육추진단은 교육청 및 대학과의 비상협조체계, 행정과의 대규모 행사 자제 권고 등의 대책이 공유됐다. 복지 담당 부서들의 시설 및 기관 관리 대책과 관광진흥과의 국내외 여행객 현황 등도 보고됐다.

다음달 3일부터는 2명의 역학조사관이 도에 추가로 투입된다. 장기화와 유증상자가 증가에 대비해 전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대처가 가능할 전망이다. 전날(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진행된 <정부 종합점검회의>에서 김 지사는 대통령과 정부에 지방정부에 대한 역학조사관 증원을 건의한 바 있다.

김 지사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가짜뉴스 유포 엄단과 119 신고센터를 통한 상담체제 강화, 불법체류자에 대한 신분상 불이익 없는 상담과 진료 안내,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한 터미널, 철도역사 등에 대한 열감지 카메라 설치 등을 주문했다.

한편 31일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자는 7명인 가운데, 경남도 내 확진자는 없으며 13명이 자가격리 조치, 우한에서 입국한 14명에 대해 일대일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강현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