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만 ‘죽음의 바다’ 오명 씻는다
마산만 ‘죽음의 바다’ 오명 씻는다
  • 차솔 기자
  • 승인 2020.06.18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수영으로 수질개선 의지 표명해
‘물 맑은 마산’위해 비전발표…‘바다의 달’ 지정도
허성무 창원시장이 17일 마산만에서 직접 수영을 하며 수질 개선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17일 마산만에서 직접 수영을 하며 수질 개선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창원시는 필(必)환경시대를 맞아 마산만 수질 개선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허성무 시장이 마산만에서 직접 수영을 하고 미래비전을 17일 발표했다. 한때 ‘죽음의 바다’로 불렸던 마산만의 수질을 되살리겠다는 강력한 의지표명이다.

시는 이날 돝섬에서 ‘마산만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마산만 수질을 점검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허 시장을 비롯해 이찬원 마산만특별관리해역 민관산학협의회 위원장, 양운진 교수(환경공학), 이상용 한국생태환경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미래 세대를 대표해 가포초등학교 6학년생 박지호 군도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돝섬에 모여 가장 먼저 이찬원 위원장에게 마산만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 교수는 전국적으로 명성을 떨쳤던 ‘물 맑은 마산’ 시절의 이야기와 산업화로 오염된 역사의 흐름을 짚었다. 이후 잘피를 보고 싶다는 박지호 군의 요청에 따라 참가자들은 잘피 서식지로 이동했다. 잘피는 과거 널리 분포했으나 수질오염으로 마산만 내만에서 모습을 감췄다가 최근 서식이 확인된 해양보호생물이다.

이어 참석자들은 다함께 ‘해맑은 마산만! 수영하는 바다로!’를 외치며 마산만 수질 개선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허 시장은 수영으로 20m 거리를 왕복한 후 “‘죽음의 바다’라는 오명을 벗고 다시 이런 날이 오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그러나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숙제가 더 많다”면서 “기후환경보좌관을 신설해 환경정책의 정무적 보좌 기능을 강화하고, 장기적으로는 특례시 승격 등에 발맞춰 기후환경국을 설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시는 내년 5월을 ‘바다의 달’로 지정, 마산만을 살리기 위한 학술심포지엄을 열고 철인 3종 경기 등을 개최할 수 있는 수질 여건을 갖출 계획이다. 또한 324km에 이르는 자연해안선의 보존과 개선을 위한 환경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해양생태계 회복을 위해 내‧외만 해안 원형보전과 복원 등 구체적인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이날 매달 현장에 나가 수질 개선사업 추진사항을 체크하고, 생태계 조사에도 동참하며 민‧관‧산‧학이 함께 대대적인 ‘마산만 살리기 캠페인’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허 시장은 “수질 개선이 단기간에 이뤄지는 일이 아닌 만큼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며 “경제성장만 중시하며 우리가 망가뜨린 마산만을 더 늦기 전에 우리 손으로 회복시켜 ‘지속 가능한 바다’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차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