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인터뷰] "진주시의 비거 관련 촉석루 3월호 보도는 가짜뉴스"
[특별인터뷰] "진주시의 비거 관련 촉석루 3월호 보도는 가짜뉴스"
  • 경남미디어
  • 승인 2020.06.2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진주시민모임 조창래 공동대표

조규일 진주시장의 ‘비거’ 역사인식에 문제가 많다
임진왜란 때 진주성 비거 관련 역사 문헌은 없다
신경준 ‘거제 책’에 비거 처음 등장하나 고려말 내용
이규경 ‘오주연문장전산고’에 비거 나오나 잘못인용
‘비거 테마공원’ 역사왜곡으로 심각한 문제 만들 것
역사적 사실로 테마 공원 만드는 게 훨씬 효과적

“진주시가 지난 3월 발행한 시정뉴스, 촉석루에 기사화 된 ‘비거’관련 보도는 가짜뉴스입니다.‘ 조창래(67) 역사진주모임 공동대표는 진주시가 ’비거‘와 관련된 보도는 이와 관련된 역사문헌이 없기 때문에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비거’의 역사적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1월 진주시가 비거테마공원 계획을 발표한 이후 박사급 전문 인력 10명을 투입하여 한국과 일본에서 ‘비거’관련 문헌이 있는지 샅샅히 뒤졌다고 밝혔다. 그 결과 조 대표는 임진왜란 때 진주성에서 ‘비거’를 활용했다는 진주시의 주장은 역사적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비거’가 역사문헌에 등장하는 것은 ‘거제 책’ ‘오주연문장전산고’ 등 2곳이나 그 내용들도 역사적 사실로 보기 어렵고 또 진주성이나 임진왜란과는 관련이 없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 문헌 사이에도 서로 사실관계를 다르게 기술하고 있어 ‘비거’라는 게 역사적 사실보다는 전언, 또는 일종의 상상 차원을 넘지 못한다는 고 말했다.

조 대표는 자신뿐 아니라 진주시장이나 공무원들도 문헌을 제대로 읽어보면 역사적 사실이 아님을 쉽게 알 수 있는데도 고집을 피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조 대표는 사정이 이런데도 진주시가 ‘비거테마’공원을 조성할 경우 심각한 역사왜곡 시비가 이는 등 문제가 적지 않게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조 대표는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테마공원을 만들기 보다는 진주가 가지고 있는 훌륭한 역사유산으로 테마공원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조창래 역사진주시민모임 공동대표는 임진왜란 때 진주성에서 활용했다는 ‘비거’관련 주장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조창래 역사진주시민모임 공동대표는 임진왜란 때 진주성에서 활용했다는 ‘비거’관련 주장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다음은 조창래 역사진주시민모임 공동대표와의 일문일답이다.

▲25일 비거 관광자원화 계획 철회요구 기자회견을 했다. 이유가 뭔가.

-진주시가 추진하는 ‘비거’는 역사적 사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진주시는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도 테마공원을 할 수 있다는 입장 아닌가.

-그렇지 않다. 진주시는 원래부터 역사적 사실이 아니지만 ‘비거’를 테마로 공원을 만들겠다고 한 게 아니다. 원래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여러 곳에서 ‘비거’는 역사가 아니라고 하니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도 테마공원을 해도 된다고 말을 바꿨다.

▲진주시가 똑 부러지게 ‘비거’를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한 적이 있나.

-그렇다. 진주시가 발행하는 촉석루라는 시정뉴스 2020년 3월호에 “조선의 비행기, ‘비거’ 임진왜란 때 진주성을 날다”라고 역사적 사실처럼 보도했다. 완전히 가짜뉴스이다.

▲왜 가짜뉴스인가.

-시정뉴스의 제목,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다. 그러니까 가짜뉴스일 수밖에.

▲조 대표는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을 어떻게 알았나.

-우리는 비거가 역사적 사실인가를 확인하기 위해 10여명의 박사급 전문인력으로 팀을 구성해 한국과 일본의 문헌을 다 뒤졌다. 그 결과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구체적으로 얘기해 보라.

-‘비거’가 역사적 문헌에 나오는 곳은 2곳이다. 한 군데는 1754년 신경준이 쓴 ‘거제책(車製策’)이라는 문헌에서 나온다. 이 책에서 신경준은 “홍무연간에 왜구들이 창궐할 때 영남의 읍성이 여러 겹으로 포위됐는데 은자가 있어 포위된 성의 성주를 찾아가서 수레사용법을 가르쳐 성위에 올라 그것을 풀어놓으니 단번에 30 리를 날아갔다. 이 또한 ‘비거’일 것이다.”라는 문장이다.

▲얘기한 ‘거제책’에 비거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나.

-그런데 그게 아니다. 이 책에 설사 비거가 나온다 해도 임진왜란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왜 그런가.

-‘홍무년간’은 명나라 황제의 연호로 우리나라로 치면 고려 말 쯤에 해당된다. 그러니 임진왜란이 일어난 1592년과는 약 200년 이상의 시차가 발생한다.

▲그럼 이 기록을 보고 임진왜란 때 비거를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것인가.

-아니다. 진주시가 인용한 것은 다른 문헌이다.

▲어떤 문헌인가.

-신경준보다 100년 후의 실학자인 이규경이 쓴 ‘오주연문장전산고’라는 책에 비거이야기가 또 나온다.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인가.

-이규경은 ‘비거변증설’이라는 장에서 비거라는 게 있었다는 데 맞는지 틀리는지 검증해보자, 이런 뜻이다. 거기에 “신경준이 거제책에서 말하기를 임진년에 영남의 고립된 성에 성주와 친한 친구가 있어 비거를 만들어서 타고 들어가 30 리를 날아가 그 친구를 구출해서 나왔다.”라고 기술돼 있다.

▲그럼 임진년에 성주를 구출했다고 돼 있는 것 아닌가.

-그렇지 않다. 이규경은 신경준의 ‘거제 책’을 인용하면서 홍무연간을 임진년으로 연대를 왜곡한 것이다. 신경준은 홍무년 간이라고 했는데 이규경은 그 책을 인용하면서 임진년으로 바꾼 거다. 실수로 그랬는지 의도적으로 그랬는지는 모르나 아무튼 인용이 잘못된 거다. 그뿐 아니다. 이규경의 이야기는 많은 면에서 역사적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

▲어떤 점이 그런가.

-임진년에 영남읍성에서 성주를 구출했다고 하는데 진주성에서는 구출된 성주가 없다. 모두 전투 중에 죽거나 성내에서 죽었다. 그래서 의미가 없는 이야기이다.

▲그럼, 문헌에 나온다는 것은 이게 전부인가.

-아니다. 비거를 주장하는 측은 ‘왜사기’라는 책에 나온다고 한다.

▲‘왜사기’는 무슨 책인가.

-일본인의 역사, 이런 의미인 것 같다.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인가.

-비거의 존재를 주장하는 측은 “왜사기에 보면 진주성 전투에서 이 비거 때문에 왜군들이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돼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왜사기’라는 책이 있던가.

-이런 책은 없다.

▲어떻게 그렇게 확신하는가.

-제가 우리나라 도서관이라는 도서관은 다 뒤져서 확인해 봐도 이런 책은 없다. 그리고 일본역사를 연구하는 제 후배에게 일본에서 한번 검색해 보라고 부탁했더니 그런 책은 없다고 답이 왔다. 그런데 제가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책은 있을 수가 없다.

▲왜 그런가.

-일본인들이 역사를 쓰면서 ‘왜’라는 말을 쓸 리가 없지 않나. ‘왜’는 중국이나 조선이 일본을 낮추어 부를 때 쓰는 말이다. 그런데 당사자인 일본인이 역사를 기술하면서 자신들을 ‘왜’라는 말로 낮추어 쓸 수가 없는 것이다. 이건 존재하지 않는 책이다.

▲그런데 왜 이런 문구가 나돌고 있나.

-인터넷에 돌고 있다고 한다. 출처도 불명하고 누가 썼는지도 알 수 없는 내용이다.

▲그런데 진주시에서 이를 인용해 주장한다는 말인가.

-그렇다.

▲지금도 진주시에서 ‘비거’를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하나.

-지금은 한발 물러섰다. 조규일 시장은 “역사적 사실이라고 인정한 적이 없다.”고 말한다. 그렇지만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고 말한 적도 없다.”고 덧붙인가. 진주시는 여전히 역사적 사실임을 은연중 드러내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

▲그럼 진주시가 ‘비거’로 테마공원을 만드는 게 무슨 문제가 있나.

-물론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도 테마공원을 만들 수 있다. 춘향전, 홍길동전, 흥부전, 토생전 등 역사적 사실이 아니지만 이런 책을 주제로 테마공원을 만든 지자체가 많이 있다.

▲진주시도 그런 입장 아닌가.

-그러나 ‘비거’와 이들은 큰 차이가 있다.

▲무슨 차이가 있나.

-이런 소설책에 나오는 주제는 그것이 허구라는 것을 다 알지만 문학의 고장을 찾아간다는 생각으로 온다. 그런데 진주의 비거는 그런 문학작품도 아니다. 그리고 진주시는 이미 역사적 사실이라는 심증을 가지고 만드는 데 자칫 잘못하면 역사왜곡 문제와 연결된다. 그래서 이것은 곤란하다는 것이다.

▲그럼 진주시가 어떻게 하면 되겠나.

-진주에는 ‘비거’말고도 자랑할 만한 역사적 유산이 많다. 논개도 있고 김시민 장군도 있다. 계사년 전투만 하더라도 7만 명이 죽은 것 아닌가. 당시 7만 명이면 요즘 인구로 70만 명 정도 된다고 한다. 당시 서부경남에 있던 사람들은 다 죽은 것이다. 세계 전쟁사에 이런 비극적인 전투는 다시없다. 이런 비극적인 전투도 있었는데 창의력을 발휘하면 소설도 만들 수 있고 연극, 영화, 오페라등도 만들 수 있다. 테마공원을 조성하는 규모의 예산이라면 있는 역사적 사실만으로도 얼마든지 훌륭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그래서 그리하라는 것이다.

▲진주시가 말을 들을 것 같나.

-별로 그럴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자기들이 하고 싶은 대로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럼 어떻게 할 것인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공사를 막을 수도 없고. 그렇지만 진주시의 시도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결국 돈만 낭비하고 말 것이라는 게 우리 예측이다. 우리도 진주시의 시도는 역사왜곡이라는 것을 지속적으로 알릴 것이다.

▲역사진주시민모임은 어떤 단체인가.

-2016년에 진주대첩광장을 조성한다고 해서 이와 관련된 대응을 하기 위해 뜻있는 몇 명이 모여서 만든 단체이다.

▲당시 어떤 문제제기를 했나.

-진주대첩광장을 조성하는 것은 좋은데 문화재발굴부터 하고나서 조성하라고 문제제기를 했다.

▲원래 그렇게 하는 것 아닌가.

-그런 계획은 있었겠지만 우리가 보기에 제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왜 그런 생각을 했나.

-지하에 주차장을 만든다는 계획서를 보고 그렇게 생각했다. 문화재를 제대로 발굴한다면 지하에 주차장을 만들 수가 없기 때문이다.

▲지금은 어떤가.

-우리가 문제제기를 한 후 본격적인 문화재발굴을 했고 성과도 있었다.

▲어떤 성과인가.

-진주석성, 고려시대 토성의 흔적, 통일신라시대 배수로 등이 발굴됐다. 역사적으로 귀중한 사실들이다. 특히 통일신라시대 배수로 흔적은 중요하다.

▲왜 그런가.

-그 정도의 배수로를 만들 정도면 그 위 건물도 규모가 상당했다는 추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진주성은 통일신라시대 때에도 상당한 규모의 성이 있었다고 추론해 볼 수 있다.

▲그럼 진주대첩광장은 어떻게 조성되나.

-문화재 발굴로 아마도 주차장을 지하에 두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아직은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구체적인 계획이 나오면 그때 다시 우리의 입장을 밝힐 것이다. 대담 황인태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