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동 걸린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사설] 제동 걸린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 경남미디어
  • 승인 2020.08.14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에 소재한 두 국립대학교,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의 통합에 제동이 걸렸다. 최근 경남과기대의 교수회와 학생회를 중심으로 경상대와의 통합이 대등한 통합이 아니라 흡수통합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내부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 10일 경남과기대 총동창회 등이 총장을 상대로 제기한 통합작업 추진중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2심 재판부는 1심 기각 결정을 뒤집었다.

엎친 데 덮친 격이다. 1심에서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2심에서도 기각 결정이 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인용결정이 남에 따라 일은 매우 복잡해질 수밖에 없게 됐다. 당장 경남과기대 총학생회와 교수회는 법원 결정에 따른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두 대학 측에서는 구성원들과 잘 협의해 적절한 방안을 찾겠다는 원론적인 입장과 답변만 내놓았다.

경남과기대 총학생회와 교수회를 중심으로 노골적인 통합반대가 아니라 통합추진 절차상의 문제와 통합과정에서의 불이익 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것은 과하다고 하기 어렵다. 제기된 문제점과 우려되는 사안은 바로잡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잖아도 경상대에 흡수되는 것이라는 피해의식이 팽배해져 있는 마당에 문제점을 쉬쉬하며 덮고 지나간다면 더 큰 논란과 갈등을 임시봉합할 뿐이다.

하지만 통합에 제동이 걸렸다는 소식은 양 대학 대다수 구성원은 물론 지역사회에 던지는 파장이 만만찮을 것이다. 반년여간의 실무협상을 거쳐 지난 7월 대학통합 세부계획을 담은 통합협약서를 교육부에 제출함에 따라 통합이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 더구나 내년 3월 통합된 대학이 출범한다고 알고 있다. 양 대학의 발전은 물론이고 생존이 걸린 문제다. 관계자들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