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저상버스 도입률 전국 최하위…즉각 확대해야”
“진주시 저상버스 도입률 전국 최하위…즉각 확대해야”
  • 강정태 기자
  • 승인 2020.09.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내버스개혁대책위 지상버스 확대 촉구
진주시 시내버스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통약자들이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는 저상버스 도입 확대를 촉구했다.
진주시 시내버스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통약자들이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는 저상버스 도입 확대를 촉구했다.

진주시 시내버스개혁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5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통약자들이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는 저상버스 도입 확대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진주시의 저상버스 도입률은 전국 도시 중 최하위인 2.6%로 전국 평균 26.5%의 10분의 1 수준”이라며 “지난 2014년 29대였던 진주시의 저상버스는 한 대도 도입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감소해 올해 7대이다. 사실상 저상버스가 실종된 상태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실이 이러한데도 진주시는 올해 경남도가 저상버스 도입 의지를 보이며 102대를 보급한 때에도 한 대도 신청하지 않고, 계획도 세우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시는 운수업체 버스 기사들이 방지턱 등의 이유로 저상버스를 운행하기 어려워 기피한다는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하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교통약자는 장애인뿐만 아니라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를 동반한 사람 등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사람을 포괄한다. 진주의 버스 이용자는 대부분 고령자와 학생인 것을 감안할 때 교통약자의 비율은 높을 수 밖에 없으며 고령화가 심해지면 더 높아질 것”이라며 “이런 시대적 흐름을 반영해 국토부에서는 2021년까지 전국 지상버스 도입률을 42%로 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주시도 늦은 만큼 저상버스 확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저상버스 운영으로 인한 운수업체의 손실비용을 재산정하여 보조금을 현실화하고, 여기에 더해 운수업체들이 적극적으로 저상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마련해 저상버스 도입 확대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승객 수요를 파악하여 더 필요한 노선에 저상버스를 먼저 배차하도록 하고, 저상버스의 운행에 장애가 되는 높은 과속방지턱과 심한 굴곡도로 등 도로환경도 체계적으로 개선해가야 한다”며 “조례에서 의무화한 대로 이 모든 계획을 수립해 시민들에게 공표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개선해가는 과정도 반드시 거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기후위기에 대한 우려가 점점 현실이 되고 있는 요즘, 시내버스 이용 활성화 정책은 너무나 중요하고,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확대가 그 중심에 있어야 함은 말할 나위도 없다”며 “우리 모두는 언젠가 교통약자가 될 것이기에 교통약자에 대한 배려는 곧 우리 자신에 대한 배려이다. 안전하고 편안한 저상버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강정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