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길목 산청 국도변에 ‘스마트 복합쉼터’ 들어선다
지리산 길목 산청 국도변에 ‘스마트 복합쉼터’ 들어선다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1.03.0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공모 선정…국비 등 사업비 35억원 투입
2023년 완공…졸음쉼터에 체험·관람 등 특화
지리산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산청군 국도변에 조성될 ‘스마트 복합쉼터’ 조감도.
지리산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산청군 국도변에 조성될 ‘스마트 복합쉼터’ 조감도.

지리산 천왕봉으로 향하는 길목인 산청군 국도변에 지역 맞춤형 체험·관람 기능을 갖춘 졸음쉼터인 ‘스마트 복합쉼터’가 들어선다.

5일 군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한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 대상지역에 산청군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일반국도 이용자를 위해 지역 특색에 맞는 스마트 기술 시설과 지역 홍보·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비스 시설을 갖춘 쉼터다.

산청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비 20억원과 군비 15억원 등 모두 35억원의 예산을 투입, 생초면 신연리 일원에 ‘산청 머뭄 스마트 복합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복합쉼터는 올해 말 사업에 착수, 2023년 완공할 계획이다. 1만5800㎡ 규모 부지에 주차장과 화장실 등 기본적인 시설을 비롯해 산청 문화·관광 홍보관, 로컬푸드 판매장, 산책로, 충전소 등이 조성된다.

군은 기본·실시설계 시 경호강 100리길 자전거 도로와 동의보감촌으로의 접근성 확대, ‘오부 흑돼지’ 판매장 설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원활한 사업 추진과 운영을 위해 설계단계에서부터 전문기관과 협업·공모를 진행, 주변지역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건축디자인을 도출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지속가능한 운영방안을 발굴·검토해 사업에 반영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산청 머뭄 복합쉼터는 서부경남의 중요 교통 경유지로서 지역 방문객을 연결·수용하는 한편 관광과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만들어질 것”이라며 “경호강의 자연경관과 지역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적극 활용해 이용자 편의제공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종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